UPDATED. 2024-02-29 08:30 (목)
위스키수입량 '급증' 연간최대 경신 전망…와인수입액은 16년만에 감소
위스키수입량 '급증' 연간최대 경신 전망…와인수입액은 16년만에 감소
  • 박혜정 기자
  • 승인 2023.11.23 12:0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스키 수입량 연간 3만t 처음 돌파할 듯…중저가 제품 위주로 수입량은 별 차이 없어
와인 수입량 2년 연속 감소세...감소폭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

[금융소비자뉴스 박혜정 기자] 올해 위스키 수입이 급증해 연간 최대치를 경신할 전망이며, 와인 수입액은 16년 만에 감소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스카치·버번·라이 등 위스키류 수입량은 지난해 동기보다 26.8% 증가한 2만6937t(톤)으로 집계됐다.

수입국별로는 영국이 2만1698t으로 전체의 80.6%를 차지했고 이어 미국(3161t), 일본(1043t), 아일랜드(616t) 등 순이었다.

1∼10월 수입량이 역대 연간 최대치인 2002년(2만7379t) 수준에 육박해 사실상 올해 연간 기록을 경신할 전망이다.

또 2021년 1만5662t, 지난해 2만7038t이었던 위스키 수입량은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3만t 선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위스키 수입량이 늘어난 것은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 사이에서 위스키에 탄산수나 토닉워터를 넣어 마시는 하이볼이 인기를 끌며 위스키가 점차 대중적인 술로 변화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위스키 수입액은 2억2146만달러로 1.5% 증가하는 데 그쳐 수입량 증가율(26.8%)에 크게 뒤졌다. 

한 주류업체 관계자는 "탄산수에 타 마시는데 굳이 고가의 위스키가 필요하진 않을 것"이라며 "그러다 보니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중저가 제품이 예전보다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반면 위스키와 달리 올해 와인 수입량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10월 와인 수입량은 지난해 동기보다 18.8% 줄어든 4만7500t, 수입액은 11.6% 감소한 4억2678만달러로 집계되며 2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2019년 4만3495t에서 2020년 5만4127t, 2021년 7만6575t으로 급증했던 와인 수입량은 지난해 엔데믹 이후 감소세로 돌아섰고 올해 감소 폭을 키웠다.

올해 와인 수입량 감소 폭(18.8%)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19년(-20.1%) 이후 최대이며, 수입액이 줄어든 것은 2009년(-32.5%) 이후 처음이다.

수입국별로는 스페인이 1만386t으로 21.9%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칠레(8595t), 프랑스(8532t), 이탈리아(7018t), 미국(4642t), 호주(3050t)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그러나 수입액은 프랑스가 1억7212만달러(40.3%), 미국(6869만달러), 이탈리아(5817만달러), 칠레(3963만달러), 스페인(2601만달러), 호주(1832만달러) 등 순으로 많았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c2023@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