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월가 대형은행에 첫 여성 그룹 CEO 등장...씨티그룹 제인 프레이저
美월가 대형은행에 첫 여성 그룹 CEO 등장...씨티그룹 제인 프레이저
  • 김나연 기자
  • 승인 2020.09.11 11:0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코뱃 현 그룹CEO 후임...스코틀랜드 출신으로 그룹 요직 두루 거쳐
▲제인 프레이저 차기 씨티그룹 CEO. ⓒ연합뉴스
▲제인 프레이저 차기 씨티그룹 CEO. ⓒ연합뉴스

[금융소비자뉴스 김나연 기자] 미국 월스트리트의 메이저 은행에서 마침내 여성 최고경영자가 탄생하게 된다.

연합뉴스는 미국 3위 은행인 씨티그룹의  마이크 코뱃 현 최고경영자(CEO)가 내년 2월 은퇴하고 제인 프레이저(53) 현 씨티은행장 겸 글로벌소비자금융 대표가 그 자리를 이어받는다고 전했다.

존 두건 씨티그룹 회장은 10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제인은 마이크(코뱃 현 CEO)의 업적을 기반으로 씨티를 다음 단계로 이끌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며 "여러 사업 부문과 지역에 걸쳐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 우리는 그를 매우 신뢰한다"라고 말했다.

프레이저 신임 CEO는 "동료들과 함께 역사의 다음 챕터를 쓸 수 있게 돼 정말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연합뉴스는 미국 언론들을 인용해 프레이저가 씨티그룹은 물론 미국의 모든 주요 은행을 통틀어 첫 여성 CEO가 된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클리블랜드를 기반으로 한 미 20위권 은행인 키코프의 CEO가 여성인 베스 무니지만, 10대 은행에서 여성 수장이 나온 적은 한 번도 없었으며, 미국 외 주요 은행들로 눈을 돌려도 선친의 뒤를 이어 스페인 산탄데르은행을 이끄는 아나 보틴 회장 외에는 비슷한 사례가 거의 없다고 보도했다.

스코틀랜드 출신인 프레이저는 골드만삭스와 맥킨지앤드컴퍼니를 거쳐 지난 2004년 씨티그룹에 합류해 요직을 두루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라틴아메리카 영업을 총괄하던 그는 지난해 씨티은행장 겸 글로벌소비자금융 대표로 발탁되면서 유력한 차기 CEO 후보로 급부상했다. 세계 19개국의 소매금융과 자산운용, 신용카드, 모기지 대출 등을 책임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앞으로 프레이저에게 주어질 과제로 회사 수익을 개선해 업계 1위인 JP모건체이스를 따라잡는 것과, 무역장벽이 높아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대유행하는 현 시점에서 씨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잘 활용하고 유지하는 일을 꼽았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