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총수 중 상반기 주식재산 증가 1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대기업 총수 중 상반기 주식재산 증가 1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 강승조 기자
  • 승인 2020.07.09 15:3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가치 무려 3조1천억 올라...50대 그룹 39명 중 26명은 재산 감소
삼성 이건희 회장 1조7천억 줄었지만 여전히 1위 고수...이재용 부회장 2위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올 상반기 보유주식 가치가  3조원 이상 오르며 대기업 총수나 회장 중 주식재산 순위 3위에 올랐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올 상반기 보유주식 가치가 3조원 이상 오르며 대기업 총수나 회장 중 주식재산 순위 3위에 올랐다.

[금융소비자뉴스 강승조 기자] 국내 주요 그룹 총수나 회장 중 상반기에 주식 재산이 가장 크게 불어난 사람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으로 나타났다. 그의 주식 평가액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아래 무려 3조원 넘게 늘었다.

9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자산 5조원 이상 대기업 그룹 중 총수가 있는 50대 그룹의 총수·회장 52명 중 상장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39명의  상반기 주식평가액 변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들의 지난달 30일 주식 평가액은 총 56조5123억원으로 올초 57조6150억원에 비해 1조1026억원(1.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식 재산이 증가한 총수는 39명 중 13명에 불과했고 주식 재산이 준 총수는 그 두 배인 26명이었다.

주식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경우, 같은 기간 주식 재산은 2조7015억원에서 5조8458억원으로 3조1442억원(116.4%)이나 증가하며 그룹 총수 중 주식재산 순위 3위로 뛰어올랐다.

최태원 SK 회장은 재산이 3조3482억원에서 3조7767억원으로 12.8% 늘며 한 계단 위인 주식재산 순위 4위에 올랐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경우 1조9067억원에서 3조3446억원으로 75.4%로 늘어 8위에서 5위로 점프했다.

이밖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1542억원에서 3094억원으로 100.6%, 김익래 다우키움 회장은 1208억원에서 2058억원으로 70.3%, 박정원 두산 회장은 1670억원에서 2561억원으로 53.3% 증가했다.

반면 이건희 삼성 회장의 경우 연초 17조3800억원에서 6월 말 15조6485억원으로 평가액이 가장 많은 1조7000억원이나 감소했지만 굳건히 1위를 유지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주식 재산은 7조2760억원에서 7조2581억원으로 감소폭이 0.2%에 그치며 2위로 변동이 없었다.

▲주요 그룹 총수나 회장 주식재산 순위. 한국CXO연구소 제공
▲주요 그룹 총수나 회장 주식재산 순위. 한국CXO연구소 제공

상반기에 주식 재산이 30% 이상 날아간 총수는 10명에 달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33.1%(4조9975억원→3조3425억원),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회장이 35.8%(7991억원→5132억원) ,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이 34.2%(4876억원→3208억원), 정몽원 한라 회장이  36.3%(1360억원→867억원), 이우현 OCI 회장이 36.2%(755억원→481억원으로)으로 각각 감소했다.

한편 이번 조사 대상에는 공식 총수에서 물러난 이건희 삼성 회장과 공식 총수는 아니지만 실질적 총수 역할을 하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등 2명도 포함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