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 돌린 국민여론...“조국 임명 부적합 48%, 적합은 18%"
등 돌린 국민여론...“조국 임명 부적합 48%, 적합은 18%"
  • 임동욱 기자
  • 승인 2019.08.25 18:1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일요진단 라이브’ 측, “지난주 ‘적절 42%·부적절 36%’ 조사 결과와 정반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금융소비자뉴스 임동욱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직 수행이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48%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25일 나왔다. ‘적합하다’는 응답이 42%였던 일주일 전 조사 결과와 대조적인 모습이다.

법무장관 ‘부적합’ 48%, ‘적합’ 18%… ‘판단 유보’도 34% 달해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조사한 결과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직 수행에 ‘적합하지 않은 인사’라는 응답은 48%로 집계됐으며 ‘적합한 인사’라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다만 아직 적합과 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판단 유보’도 34%에 달했다.

KBS ‘일요진단 라이브’ 측은 “지난주 ‘적절 42%·부적절 36%’ 조사 결과와는 정반대로 나왔는데 일주일간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 특히 딸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부적합한 인사’라는 응답은 모든 연령에 걸쳐 ‘적합한 인사’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다만 20대와 30대에서는 ‘판단 유보’가 ‘부적합한 인사’ 응답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해명이 필요한 사안 ‘자녀 특혜 의혹’ 해명 요구 65% 차지

조 후보자에게 제기되는 주요 의혹 중 가장 해명이 필요한 사안은 ‘자녀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 65%로 압도적이었다. ‘일가족 사모펀드 투자 의혹’은 13%, ‘웅동학원 채무 관련 가족 간 소송 결과 의혹’은 10%였으며 ‘모르겠다’는 12%로 집계됐다.

고위 공직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70%로,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 25%를 크게 앞질렀다. 이는 조 후보자의 딸을 포함한 가족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반영했다는 분석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2∼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것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조국 “짊어진 짐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어” 사퇴 의지 없음 밝혀

한편 조 후보자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정면돌파 의지를 피력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 45분쯤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개인 조국은 국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점이 많다”며 “그러나 심기일전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하겠다”고 말해 사퇴 의지가 없음을 명확히 했다.

조 후보자는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며 “제가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은 국민들께서 가진 의혹과 궁금증에 대해 국민의 대표 앞에서 성실하게 모든 것을 말씀드리고 국민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 주시는 꾸지람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본인과 가족에 대한 고소·고발 문제는 “검찰에서 법과 원칙, 근거에 따라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국 반드시 임명" 35만 vs "반대" 20만…靑 청원도 가열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으로도 불붙는 양상이다. 조 후보자의 임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34만5000명(25일 오후 2시30분 현재) 이상이 동의했다. 해당 청원은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 등재 논란이 한창이던 지난 21일 처음 게시돼 사흘만에 청와대 답변 기준선(30일 이내 20만명 이상 동의)을 충족시켰다.

조 후보자 임용을 반대하는 청원글에는 20만명 가량이 공감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 12일 ‘조 전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한다’는 제목으로 올라온 뒤 이날 청와대 답변 기준선을 넘겼다.

한국당 "조국 펀드 우회상장 통해 수백억 시세차익 노려"

한편  조국 법무 장관 후보자 측이 투자한 블루코어밸류업1호펀드가 우회상장을 통해 수백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도모했다는 의혹이 자유한국당에서 나왔다.

한국당 김용남 전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대책 태스크포스(TF) 5차 회의에서 “2017년 8월 블루코어가 웰스씨앤티를 인수한 후 웰스씨앤티는 당시 자본잠식 상태임에도 액면가 주당 500원짜리 주식을 2만 원으로 전환할 수 있게, 40배가 뻥튀기 된 가격에 전환사채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그는 “블루코어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는 2017년 7월 조 후보자 가족이 블루코어에 투자한 즈음 또 다른 사모펀드 한국배터리원천기술코어밸류업1호 펀드라는 사모펀드를 모집해 이 펀드에서 모은 돈과 코링크 자체 자금을 이용해 WFM이라는 코스닥 상장사를 인수한다”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WFM은 2017년 11월 주주총회를 통해 회사 정관 중 상당수를 자본금 8,000만원 밖에 없던 조그마한 회사인 웰스씨에티와 같게 고친다”며 “코스닥 상장사 WFM이 비상장사 웰스씨앤티와 인수합병을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 주총을 통해 인수합병만 하면 되는데 욕심을 부려 (연기했고) 이후 매출이 늘어나 껍데기밖에 없는 회사의 가치가 80배, 100배 이상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이 구조를 통해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비상장사 주식이 상장 주식으로 바뀌게 되고 최소 40배, 나아가 수백 배의 투자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된다”며 “10억 5,000만원을 투자했으니 최소 40배만 해도 420억 원”이라고 주장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