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日니카이 간사장과 면담…"文 8.15 경축사 긍정 평가한 듯"
박지원, 日니카이 간사장과 면담…"文 8.15 경축사 긍정 평가한 듯"
  • 이동준 기자
  • 승인 2019.08.20 18:3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 특사 자격…대화 내용은 언급 자제 "합의할 위치 아니었다"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박지원 의원은 문희상 국회의장 특사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해 자민당 내 2인자로 불리는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을 만났다고 20일 밝혔다. 

19일부터 1박 2일 일본을 다녀온 박 의원은 이날 귀국 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유민주당 간사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8·15 경축사에 대해 상당히 긍정적 평가를 하는 것으로 짐작이 갔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특사 자격으로 일본을 찾은 박 의원은 "일본을 방문해 오사카(大阪)에서 니카이 간사장과 하야시 모토오(林幹雄) 간사장 대리, 고이즈미 류지(小泉龍司) 중의원과 19일 오후 4시부터 공식·비공식, 공적·사적 이야기를 하면서 5시간 45분간 실질적 회담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대표적 지한파로 알려진 니카이 의원은 당 총재 다음 서열인 ‘간사장’ 직책을 맡고 있다. 지난달 31일 서청원 무소속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국회 방일단이 일본을 찾았을 때는 한 차례 면담을 연기하더니 다음 날엔 취소 통보를 해 논란이 됐다.

박 의원의 방일에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도 동행했다. 다만 박 의원은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을 비롯한 일방적인 수출규제 조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등 한일 갈등 현안에 대해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에 대해 언급을 삼갔다.

박 의원은 "니카이 간사장과는 호형호제하는 관계여서 가족처럼 모든 이야기를 나눴다"면서도 "제가 집행하는 책임자가 아니고 대통령에게 위임을 받은 것도 아니다. 니카이 간사장 역시 당 사람이고 중요한 의원이기에 많은 이야기를 나눴지만 실질적으로 무슨 합의를 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나 청와대에서 공식 요청하면 제가 얘기했던 내용을 자세히 보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달 21일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 후 방일을 타진했으나, 니카이 간사장 측에서 '8월 15일 이후 적당한 날짜를 잡아 도쿄 이외의 장소에서 만나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8·15 경축사를 일본 측에서 굉장히 주시하는 것 아닌가 생각을 해 정부·여당 인사들에게 '미래지향적 경축사가 나오길 바라는 것 아닌가'하는 제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번 만남에서 니카이 간사장도 8·15 경축사 내용을 충분히 알고 있었다"며 "니카이 간사장이 경축사에 대해 언급을 하지는 않았으나 제가 볼 땐 일본에서도 상당히 긍정적인 평가를 한 것 아닌가 하는 짐작이 갔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만남에 대해 "바쁜 자민당 간사장과 두 분의 중의원이 저와 5시간 30분 넘게 회담을 하고 오늘 아침 조찬까지 약속했다가 새벽에 바로 떠나게 돼서 하지는 못했다"며 "제 개인에 대한 배려가 아닌 한국인에 대한 배려가 아닌가 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니카이 간사장은 일본 의원 20여명이 한국을 한번 방문하고 관광객들도 한국을 방문해 의회와 민간 차원 교류를 증진해나가는 것, 청소년 교류와 문화체육 교류를 강화해나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는 말을 했다"며 "일본의 세 의원 모두 제 이야기를 경청하고 말을 많이 아꼈지만, 미래지향적으로 잘 해결해나가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