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도 발행어음 장사 …올해 2조 조달계획
KB증권도 발행어음 장사 …올해 2조 조달계획
  • 이햇님 기자
  • 승인 2019.05.16 16:3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소비자뉴스 = 이햇님 기자] KB증권이  발행어음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 기업들에게 빌려주는 돈 장사를 할 수 있게 됐다.

금융위원회가 15일 정례회의에서 KB증권의 단기금융업(발행어음 사업) 인가를 심의·의결함으로써 KB증권은 금융투자협회 약관 심사를 거쳐 곧 발행어음 업무를 취급한다. 초대형 IB의 단기금융업 인가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발행어음은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요건을 갖춰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지정된 대형 증권사가 자체 신용을 바탕으로 발행하는 만기 1년 이내의 어음이다. 증권사들은 이를 통해 자기자본의 2배까지 발행어음을 판매할 수 있고 조달자금을  기업대출·부동산금융 등에 투자할 수 있다. 초대형 IB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핵심사업으로 꼽힌다.

KB증권은 이미 전산시스템과 상품 구성, 판매전략 수립 등의 준비를 마친 만큼 이르면 내달부터 발행어음 판매를 개시, 올해 연말까지 2조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KB증권 관계자는 "발행어음 상품을 자산관리(WM) 고객 기반 확대를 위한 전략상품으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기업들을 상대로는 KB증권의 기업금융 노하우를 활용해 기업 성장 단계별 맞춤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한금융지주도 최근 정기 이사회에서 신한금융투자에 대한 6600억원의 출자를 결의, 신한금융투자도 조만간 초대형 IB 진입 요건(자기자본 4조원)을 갖출 수 있게 됨에 따라 발행어음 사업에 도전할 가능성이 커졌다.

신한금융투자에 이어 작년 말 현재 자기자본이 각각 3조2159억원, 3조3915억원인 하나금융투자와 메리츠종금증권도 초대형 IB에 추가 후보 물망에 오르고 있어 앞으로 발행어음사업을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KB증권은 2017년 11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과 함께 초대형 IB로 지정됐다. 현재 초대형 IB 중 미래에셋대우와 삼성증권은 아직 단기금융업 인가는 받지 못했다. 미래에셋대우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조사, 삼성증권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이 각각 인가 심사의 걸림돌이 됐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