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중산층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가계부채로 '신음'
中 중산층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가계부채로 '신음'
  • 홍윤정 기자
  • 승인 2019.04.26 18:4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국, 온라인 대부업체 고강도 단속…임원진에 '여행금지령'도

[금융소비자뉴스 홍윤정 기자] 실업률이 2년 만에 최악의 수준을 기록하면서 중국 중산층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가계부채로 신음하고 있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따른 여파로 민간기업들을 중심으로 감원 등 구조조정이 확산하고 있다. 갈수록 실업 문제가 악화돼 중국의 가계부채 문제가 부각되고 있는 것이다.

이와 함께 중국에서 다단계 사기, 크라우드 펀딩 사기, 대출 사기 등 각종 금융 범죄가 급증한 가운데 중국 당국이 P2P 온라인 대출플랫폼을 상대로 대대적인 불법행위 적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국 당국은 관련 단체를 통해 P2P 온라인 대출플랫폼의 소유주와 고위 임원진의 '여행금지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중국의 봉황망(鳳凰網)과 펑파이신문(彭拜新聞·thepaper.cn),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차오양(朝陽)구 인터넷 금융협회(互聯網金融協會)의 홈페이지에는 25일 "행정심사가 진행중이니 협회에 등록된 P2P 대출 플랫폼 소유주나 고위 임원진은 협회의 승인 없이는 오는 5월 3일까지 베이징을 떠나지 말라"는 내용의 공고문이 게시됐다.

해당 공고문은 이후 별다른 설명 없이 삭제됐지만, 중국 정부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중국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 48조 위안(약 8096조원)으로 이중 중장기 대출은 전체의 61%인 29조 위안에 이른다. 중장기 대출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주택담보대출로 2018년말 전체의 54%인 26조 위안을 기록했다.

가계의 단기 대출은 비중이 18%로 높지 않지만 지난해에만 대출 규모가 29.3%나 늘어나 적신호가 켜졌다. 사회과학원은 2017년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해 중장기 대출을 제한하자 단기 대출을 받는 편법이 늘었지만 이같은 편법은 이미 통제된 상태라고 해명했다.

문제는 구조조정이 잇따른 결과로 실업 문제에 가계부채까지 겹칠 경우 중국 지도부가 가장 경계하는 사회 안정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다. 중국이 올해 정부업무보고에서 ‘일자리 창출’을 처음으로 거시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올려 놓은 배경이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