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진핑 미중 무역전쟁 2라운드 '점입가경'
트럼프-시진핑 미중 무역전쟁 2라운드 '점입가경'
  • 박미연 기자
  • 승인 2018.08.08 19:3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남겨둔 160억달러 관세폭탄 투하...中도 "동등한 수준의 보복 관세" 맞대응

[금융소비자뉴스 박미연 기자] 미중 간의 무역전쟁이 제 2라운드에 접어들며 돌이킬 수 없는 길로 치닫고 있다.

8일 외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오는 23일부터 160억달러(약 18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다. 앞서 500억달러 규모의 관세 폭탄을 예고한 미국이 지난달 6일 0시(현지시간)를 기점으로 340억달러어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나머지 금액에 대해서도 관세를 매기기로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궁극적으로 5000억달러에 달하는 관세를 위협하고 있고, 중국도 동등한 수준의 관세를 매기겠다고 예고하고 있어 양측간 무역 갈등은 점점 격화할 전망이다.

양국간 무역전쟁은 한층 더 큰 규모의 2라운드를 예고한다. 갈등이 격화할 전망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500억달러어치 관세 부과와는 별개로, 지난 1일 2000억달러(약 223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 6031개 품목에 부과할 추가 관세를 당초 10%에서 25%로 상향할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중국도 지난 3일 600억달러(약 67조1700억원)어치 미국산 수입품 5207개 품목을 공개하고 5~25%의 차등 관세로 보복하겠다고 맞대응 했다. 중국의 추과 관세 리스트에는 미국산 LNG(액화천연가스), 타이어, 껌, 초콜릿 등이 포함됐다.

한편 미 무역대표부는(USTR)은 23일부터 279개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발표한 284개 품목보다는 5개 품목이 줄었다. 미국의 관세 리스트는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화학제품 등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핵심 제조업 육성 정책 '중국제조 2025'에 해당하는 품목에 집중됐다.

중국도 이미 동등한 수준의 보복 관세로 맞대응할 것을 밝힌 바 있다. 중국 정부는 앞서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340억달러어치 818개품목에 25% 고율 관세를 부과하자 같은날 같은 액수의 545개 품목에 똑같이 관세를 매겼다. 또 미국이 나머지 160억달러 규모에 관세를 매기면 똑같이 160억달러어치 미국산 수입품 114개 품목에 대해서도 25%의 관세를 발효하겠다고 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108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