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인체크 5700억원 가상화폐 해킹
日 코인체크 5700억원 가상화폐 해킹
  • 이동준 기자
  • 승인 2018.01.28 23:2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팬타임즈 "일본 정부, 업무정지 포함 개선명령 내릴 방침" 보도

[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일본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가 580억엔(약 5659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해킹당했다고 재팬 타임스가 27일 보도했다.

코인체크 최고경영자(CEO) 와다 고이치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문제로 사람들에게 물의 일으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인체크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유스케 오츠카도 기자회견에 참석해 회사가 이번 상황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며 가상화폐가 어떻게 해킹을 당했는지 그리고 얼마나 많은 고객이 피해를 입었는지 확신하지 못하는 상태라고 밝혔다.

재팬타임스는 만약 이 회사가 해킹을 당한 것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2014년 2월 비트코인 거래소 마운트 곡스가 해킹당한 480억엔을 넘어선 규모로 일본 역사상 최대 규모의 가상화폐 해킹 사건으로 기록된다고 보도했다.

코인체크는 전날 오전 11시25분께 약 580억엔의 불법 자금이 송금된 후 NEM(뉴이코노미무브먼트) 코인이 크게 줄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회사는 오후 12시7분께 블로그를 통해 고객들에게 NEM예금을 정지하고 상황을 확인하는 대로 다시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통보했지만 영업 정지가 확산하면서 결국 오후 4시33분께 회사는 출금을 전면 중단했다. 이후 오후 5시 23분에 비트코인을 제외한 모든 가상화폐의 거래를 중단했다.
 
현재 일본에서 가상화폐 교환소는 정부에 등록하고 연간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코인체크는 등록된 운영회사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금융청(FSA)은 현장 조사를 실시하고 업무 개선 명령을 발행할 수 있다. 코인체크는 자체 웹사이트에 아시아에서 선도적인 가상화폐 교환소라고 소개하고 있으며 2012년 설립되어 작년 7월 현재 71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외부 불법 접속을 통해 가상화폐 NEM 580억엔(약 5660억원) 상당을 유출당한 대형 거래소 코인체크에 대한 업무정지를 포함하는 개선 명령을 내릴 방침이라고 닛케이 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금융청은 코인체크가 미흡한 안전대책으로 거액의 고객자산을 탈취당한 사태를 중시해 재발 방지와 근본적인 관리 체제 강화를 요구하는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금융청은 코인체크의 사건 경위 보고를 토대로 처분의 시기와 내용을 신중히 판단할 생각이라고 한다.이번 가상화폐 유출은 2014년 470억엔 상당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증발한 마운트 곡스 사건의 피해를 웃도는 사상 최대 규모이다.지난 26일 코인체크 시스템이 부정 접근에 뚫리면서 NEM 거의 전부가 유출했다. 부실한 안전 관리체제가 원인으로 추정된다.

금융청은 코인체크의 가상통화 관리 상황과 추천을 받은 안전대책 방안을 채용하지 않은 경위 등을 조사하고서 일부 업무정지 등 개선 명령을 내린다.일본 개정 자금결제법은 업무 개선명령과 함께 업무의 전부 또는 일부를 중단하라고 명령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거래소는 일단 거래소의 업무를 정지시키고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는지, 이용자에 대한 영향을 감안하면서 구체적인 명령을 발동한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