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세계증시, 中기업이 주가상승률 1~4위 장악
올 세계증시, 中기업이 주가상승률 1~4위 장악
  • 이동준 기자
  • 승인 2017.12.17 18:5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41.7% 상승해 20위..아시아 기업 중 韓中만 20위 안에 랭크

[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올들어 전 세계 증시에서 주가가 가장 많이 뛴 기업 순위에서 중국 기업들이 상위권을 독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41.7% 상승해 20위에 랭크됐다. 아시아 기업 중에서는 중국과 한국만 20위 안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17일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세계 시총 기준 상위 100대 기업 가운데 중국 인터넷 기업 텐센트(騰迅)가 홍콩 증시에서 주가가 105.5%(이하 12월 16일 기준·달러 환산) 뛰어올라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2~3위는 각각 103.7%, 98.6% 급등한 중국 핑안(平安)보험과 주류회사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台)가 차지했다. 4위로는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97.6%)가 올라 전 세계 증시 100대 기업 가운데 주가 상승률 상위 1∼4위를 중국 기업이 싹쓸이했다.

5위는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94.1%), 6위는 GPU(그래픽처리장치) 제조사 엔비디아(80.2%)가 차지해 미국의 체면을 살렸다.이어 7위 중국자오상(招商)은행(64.9%), 8위 남아공 인터넷 기업 나스퍼스(64.8%), 9위 미국 제약사 애브비(61.4%)로 나타났다.

뉴욕 증시를 뜨겁게 달궜던 미국 IT 기업들도 정작 상승 속도에서는 중국 기업에는 밀렸다. 전자상거래 공룡 아마존이 57.3%로 10위, 페이스북은 56.6%로 11위, 애플은 52.6%로 13위에 그쳤다.이밖에 미국 브로드컴(53.3%)이 12위, 마스터카드(49.7%) 14위, 비자카드(46.9%) 15위, 맥도날드(46.7%) 16위, 월마트(44.1%) 17위, 마이크로소프트(42.8%) 18위, 반도체 제조사 텍사스인스트루먼트(42.3%) 19위로 나타나 20위권에서는 미국 기업이 활약했다.

올해 증시에서 중국 기업들이 약진한 것은 경제 강국으로 중국의 위상이 높아진 데 힘입은 것이다. 특히 전자상거래를 기반으로 중국인의 소비력이 증가하면서 텐센트를 필두로 기술주 랠리가 이어졌다.실제로 미국을 대표하는 기술주 4인방인 FANG(페이스북·아마존·넷플릭스·구글)에 맞서 중국판 3인방인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가 시가총액 순위에서 턱밑까지 따라잡은 상태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 세계 500대 기업의 시가총액 순위에서 텐센트(4천828억 달러)와 알리바바(4천445억 달러)가 각각 7위와 8위에 올라 5위인 페이스북(5천259억 달러)을 바짝 추격 중이다.

전 세계 시총 순위에서는 애플(8천932억 달러)이 1인자 자리를 지켰고, 알파벳(7천419억 달러), 마이크로소프트(6천700억 달러), 아마존(5천682억 달러)이 2∼4위를 차지해 상위 다섯 손가락에는 여전히 미국 기업이 꼽혔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