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17:55 (화)
"금리 높아도 대출받아 집 산다" 3분기 가계빚 1876조원
"금리 높아도 대출받아 집 산다" 3분기 가계빚 1876조원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3.11.21 14:0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신용 3개월 만에 14.3조↑…특례보금자리론 등 정책모기지 취급과 주담대 중심 주택 매매 대출 확대 영향

[금융소비자뉴스 이성은 기자] 올해 3분기 가계 신용(빚)이 전 분기와 비교해 14조원 넘게 불면서 또 사상 최대 기록을 넘어섰다.

높은 금리에도 부동산 경기 회복과 함께 주택담보대출이 17조원 폭증했고, 코로나19 해제에 따른 여행 등이 늘면서 카드 사용 규모도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3/4분기 가계신용'을 보면, 올해 3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875조6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4조3000억원(0.8%) 늘었다. 

가계신용은 일반 가정이 은행 등 금융회사에서 대출받은 가계대출과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 외상으로 물품을 구입한 대금인 판매신용을 합한 금액을 말한다. 

이 중 가계대출 잔액은 1759조1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1조7000억원(0.7%) 늘었고, 전년비로는 2조3000억원(0.1%) 증가했다. 

가계대출 중에서는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강한 모습이다. 높은 금리에도 자금력을 가진 은행 고객들이 ‘집값 바닥론’에 기대 대출을 확대하는 것으로 보인다. 

3분기 주담대는 1049조1000억원으로 역시 역대 최대 규모다. 전 분기보다 17조3000억원 급증했다. 1분기 증가액은 4조4000억원, 2분기는 14조1000억원을 기록해 매 분기 증가액이 커지고 있다. 

주택 매매 관련 자금 수요가 늘면서 특례보금자리론 등 정책모기지 취급과 은행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주택 매매 관련 대출이 확대된 결과다.

실제 전국 주택 거래량은 지난해 4분기 9만1000가구에서 올해 1분기 11만9000가구로 늘더니 2분기에는 15만5000가구로 증가했다. 3분기에도 14만9000가구로 높은 거래량을 기록 중이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직전 분기 대비 5조5000억원(-0.8%) 감소했다. 2분기 감소액(5조4000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올 1분기 15조5000억원(-2.1%) 줄며 2007년 통계 편제 이래 최대 감소 폭을 보인 것과 비교해 감소세가 크게 둔화됐다.

기관별로 보면 2분기 예금은행 대출잔액은 직전 분기 대비 10조원(1.1%) 급증한 904조5000억원을 나타냈다. 2분기에는 4조원 늘어난 바 있는데 증가액이 두 배가 됐다. 

반면 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 잔액은 부동산 대출 관련 리스크 관리 영향으로 직전 분기 대비 4조8000억원(-1.5%) 줄어든 323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c2023@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