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09:30 (금)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인도 내 9위 운용사로 올라서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인도 내 9위 운용사로 올라서
  • 홍윤정 기자
  • 승인 2023.11.20 11:1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15주년 기념 이미지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15주년 기념 이미지

[금융소비자뉴스 홍윤정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이 올해 24조원 가량을 운용하며 인도 내 9위 운용사로 올라선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일 설립 15년을 맞은 인도법인이 인도 내 유일한 독립 외국자본 운용사로서 현지 운용사와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비약적 성장을 이뤄냈다고 20일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에 따르면 인도법인은 3분기 누적 순이익이 350억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15억원 급증했다. 3분기에만 인도법인 최대 연간 순이익인 지난해 371억원에 이미 육박하며 올해 다시 새로운 실적 기록을 세울 채비를 마쳤다. 

2019년 141억원에 불과했던 인도법인의 순이익이 2020년 155억원, 2021년 240억원, 2022년 371억원으로 급증하며 인도법인이 국내 웬만한 중형 자산운용사의 연간 순이익과 비슷한 수준으로 성장한 것이다.

2006년 뭄바이에 법인을 설립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8년 1호 펀드를 출시하며 본격적으로 인도 시장에 진출, 복잡한 세금 체계와 규제 등으로 인해 외국기업이 뿌리내리기 어려운 환경과 글로벌 금융위기에도 불구하고 철저히 현지화 하는데 주력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감행하며 이 같은 결실을 맺었다.

국내에 머물지 않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 다양한 해외시장에 도전하고 경쟁하는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에서 적극적인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다.

최근 미래에셋그룹은 임원인사를 발표하며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을 이끌고 있는 스와럽 모한티(Swarup Mohanty) 대표를 그룹 내 첫 외국인 부회장으로 승진시켰다. 

높은 경제성장률과 젊은 인구의 비중이 높은 인구 1위(14억명) 대국, 정보기술(IT) 강국이라는 인도의 장점 때문에 급격한 성장이 가능하다고 평가한 때문이다.

박현주 회장은 지난 1월 뭄바이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15주년 기념 행사에서 “인도는 높은 교육열과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학, 높은 자존감 그리고 영어 공용화 등의 환경으로 무궁무진한 성장 가능성을 갖춘 나라”라며 “인도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고 오랜 시간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와 함께 성장해나가는 운용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같은 인도의 높은 잠재력과 성장성에 주목하며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19년 11월 인도증권거래위원회로부터 운용지주사 체제로 전환을 승인받아 펀드 운용 및 자문뿐 아니라 부동산과 기업 등에 대출하는 NBFC(Non-Banking Financial Company), 인도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VC(벤처캐피털), 고액자산가 대상 자산관리서비스 등으로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 미래에셋은 인도에 인하우스 인덱스 회사인 ‘Mirae Asset Global Indices(미래에셋 글로벌 인디시스)’를 설립했다. 전 세계에서 총 134조원 규모의 글로벌 ETF를 운용하고 있는 미래에셋은 글로벌 인디시스의 ETF 지수 개발을 시작으로, 유동성 공급과 운용까지 ETF 비즈니스를 총괄하는 글로벌 ETF 운용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또 인도 WM(Wealth Management) 시장의 빠른 성장에 발맞춰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지점을 설립, 국내 운용사 최초로 중동에 진출했다. 두바이는 지리적으로 인도와 가깝고 전체 인구 중 인도인 비중이 약 35%에 달해 인도 현지 펀드에 대한 투자수요가 크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의 9월말 기준 수탁고 24조원, 계좌수 550만개에 달할 정도로 WM비즈니즈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인도에 진출한 외국계 운용사 최초로 물류센터를 인수하는 등 대체 투자 분야까지도 활동 범위를 넓히고 있다. 인도 물류시장은 90%가 소규모 물류업체에 의해 운용되는 등 인프라 부족으로 향후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만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물류센터와 데이터센터 등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투자자가 인도 기업에 간접 투자할 수 있는 펀드도 운용 중이다. ‘TIGER 인도니프티50 ETF(453870)’과 ‘TIGER인도니프티50레버리지(합성) ETF(236350)’는 인도 증시 대표 지수인 ‘니프티(Nifty)50’을 추종한다. ‘미래에셋 인도중소형포커스펀드’는 인도증권거래소에 상장된 기업 중 시가총액 상위 100개 기업을 제외한 유망 중소형 종목에 투자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관계자는 “2006년 자본금 500억원으로 인도시장에 뛰어든 인도법인은 모든 해외 운용사가 철수한 금융위기를 겪으면서도 꿋꿋하게 버텨내며 종합금융회사로 성장했다”며 “인도의 성장스토리는 여전히 진행중인 만큼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창출하고 발전시키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c2023@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