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9 17:59 (목)
우리-하나-국민은행, 해외법인서 과태료 제재…내부통제 '미흡'
우리-하나-국민은행, 해외법인서 과태료 제재…내부통제 '미흡'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3.01.25 10:4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보고 오류 등 제제 6건 ‘최다’…해외서 12억여원 과태료 처분
국민은행 호찌민지점, 베트남 금융당국 승인 여부 확인 누락 드러나

[금융소비자뉴스 이성은 기자] 국내 주요 시중은행의 해외 현지 법인이 지난해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무더기 제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우리은행 현지 법인은 지난해 보고 오류 및 지연 등으로 중국에서 2건, 인도네시아에서 2건, 러시아에서 1건, 인도에서 1건 등 과태료가 부과됐다.

하나은행의 현지 법인은 중국, KB국민은행의 현지 법인은 베트남에서 각각 과태료를 1건씩 처분 받았다.

해당 은행들은 국내에서도 사모펀드 불완전판매나 내부 통제 부실 등으로 금융당국으로부터 각종 제재를 받은 바 있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서도 내부 통제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도네시아 우리소다라은행은 지난해 1월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으로부터 정기 보고서 오류로 과태료 6000만 루피(9억 1000만 원)를 통보받았다. 3월에는 자본금 증자와 관련해 보고 지연으로 과태료 400만 루피(6000만 원)를 추가로 부과받았다.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은 지난해 4월 중국우리은행에 국제 수지 보고 및 통계 보고에 오류가 있다며 경고와 더불어 과태료 20만 위안(3640만 원)을 처분했다.

또 베이징 은행보험감독국은 지난해 6월 중국우리은행에 개인 경영성 대출 자금의 용도 확인 미흡 등으로 과태료 90만 위안(1억 6400만 원)을 부과했다.

러시아우리은행은 지난해 7월 러시아중앙은행으로부터 외환 포지션 거래 위반 등으로 과태료 100만 루블(1800만 원)에 처해졌다.

우리은행 인도지역본부는 지난해 9월 인도중앙은행으로부터 정기예금 예치 시 고시 금리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했다는 이유 등으로 과태료 591만 루피(8900만 원)를 부과받기도 했다.

국민은행 호찌민지점은 지난해 5월 베트남 중앙은행으로부터 역외대출이자 해외 송금 시 금융당국의 승인 여부 확인을 누락한 사실이 적발돼 과태료 1억6천만동(840만원)을 부과받았다.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 역시 지난해 9월 중국 국가외환관리국 광둥성 분국으로부터 외화 지급보증 소홀로 과태료 1천576만위안(28억7천만원)을 부과받았다.

한편, 국내 은행의 해외 진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현지 법인이나 지점에 대한 금융당국의 관리와 은행의 자율적인 내부 통제 강화는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의 국내은행 현지 법인을 포함한 해외점포 경영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1년 말 국내 은행의 해외 점포는 204개로 전년 말보다 7개 증가했다. 이들 해외 점포 중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지역이 141개로 전체의 69.1%에 달했다.

2021년 해외 점포 당기순이익은 11억6천500만달러로 전년 대비 4억4천600만달러(62.1%) 늘었다. 캄보디아(2억9천만달러), 홍콩(2억1천400만달러), 베트남(1억7천200만달러) 순으로 당기순이익이 늘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c2023@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