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에서 밀려나 빌라로”…서울 빌라 전월세거래 역대 최다
“아파트에서 밀려나 빌라로”…서울 빌라 전월세거래 역대 최다
  • 정윤승 기자
  • 승인 2022.05.25 14:1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세 거래량, 2011년 이후 1분기 기준 가장 많아…아파트 전셋값 지속 상승에 거래 증가 전망
지난 1분기 아파트에서 밀려난 서민들로 인해 빌라 전월세 거래량이 역대 최고치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소비자뉴스 정윤승 기자] 올해 1분기 서울의 연립·다세대 등 빌라 전월세 거래량이 1분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최근 급격하게 치솟은 서울 주택 매매값과 대출 규제,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빌라의 거래량까지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25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3만1676건으로 이는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11년 이래 1분기 기준 가장 많은 수치다. 이 가운데 월세는 1만2247건 거래됐는데 이 수치도 2011년 이후(1분기 기준) 최다치다.

구별로 지난 1분기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송파구 4680건를 비롯, 강서구 2554건, 광진구 1889건, 강남구 1877건, 마포구 1852건, 은평구 1816건 등의 순을 보였다.

더욱이 서울지역 빌라의 월세 거래량은 지난 1분기 1만2334건으로, 역시 분기별로 관련 통계가 공개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가장 컸다.

빌라 월세 거래량이 가장 큰 자치구도 송파구로, 전·월세 거래 4680건 가운데 2479건(52.9%)이 월세 거래였다. 그 뒤를 이어 강남구(937건)를 비롯, 서초구(793건), 광진구(772건), 마포구(748건) 등의 순을 보였다.

서울 빌라 전월세 거래량 증가세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지 2년이 도래하는 오는 8월 상당수 집주인들이 4년치 전셋값을 한 번에 반영하거나, 월세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올라 비교적 저렴한 빌라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보면 올해 4월 서울 빌라 평균전세가격은 2억3645만원으로 작년 4월(2억2191만원)보다 1453만원(6.5%) 상승했다. 

아파트의 평균전세가격은 2021년 4월 6억1004만원에서 2022년 4월 6억7570만원으로 1년 동안 6565만원(10.8%) 뛰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c2023@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