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웅ㆍ한동훈, 초유의 검사 '육박전'...진중권, “폭력 정권” 비난
정진웅ㆍ한동훈, 초유의 검사 '육박전'...진중권, “폭력 정권” 비난
  • 이동준 기자
  • 승인 2020.07.29 16:1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압수수색과정서 정 부장검사가 폭행"…檢 "담당검사 치료 중"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

[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는 29일 한동훈(47ㆍ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폭행 의혹에 연루된 정진웅(52ㆍ29기) 부장검사 간의 초유의 검사 육박전에 대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한 검사장 측의 입장문을 게재하며 “폭력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깡패 정권. 이제 막장을 달린다”며 “개혁 당한 검찰의 모습을 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전두환 시절에나 있었던 상황까지 재연된다. 정진웅은 ‘다수 주요 증거를 확보해 실체적 진실에 상당 부분 접근하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던 그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정 부장은 이달 초 검·언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가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이어 정치권 대립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수사팀장으로서 이례적으로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끈 바 있다.

그는 지난 7일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지난 3월31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 이후 다음 달 7일 시민단체의 고발 및 총장님의 수사 지시에 따라 본건 수사에 착수하게 됐다“라고 수사 착수 배경을 설명했다.

또 “그동안 중요 수사 진행 상황에 대해 대검 주무부서인 형사부에 수사상황 일일보고 등 사전·사후 보고를 하고, 대검의 지휘를 받아 수사를 진행했다”며 “수사 과정에서 다수의 중요 증거를 확보해 실체적 진실에 상당 부분 접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이날 오전 법무연수원 용인분원 사무실에서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한 검사장을 소환 조사하고 휴대전화 유심(가입자 식별 모듈·USIM) 카드를 임의 제출 방식으로 확보할 예정이었지만, 한 검사장이 소환에 불응해 현장 집행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 검사장이 압수수색을 물리적으로 방해해 담당 부장검사가 넘어져 병원 진료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 검사장 측은 오히려 압수수색 과정에서 신체적 폭행을 당한 것은 한 검사장이라며 반박했다.

한 검사장 측은 입장문에서 “갑자기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진웅 부장(52·29기/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면서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한 검사장 몸 위로 올라타 한 검사장을 밀어 소파 아래로 넘어지게 했다”며 “그 과정에서 정 부장은 한 검사장 위에 올라타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얼굴을 눌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검사장 측은 검찰의 이 같은 행위는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폭행’이라며, 법적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부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58·23기)과 함께 검·언 유착 수사를 독립 진행해 왔다. 이 지검장은 검·언 유착 수사를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공개 반발한 것으로도 알려진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했으나 당시 확보하지 못한 유심에 대해 추가 압수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