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틱톡, 홍콩 시장서 자진 철수···“홍콩 보안법 시행 여파”
中 틱톡, 홍콩 시장서 자진 철수···“홍콩 보안법 시행 여파”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7.07 17:3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자 위치 정보와 단말기 정보 등 유출 우려에 스스로 철수 결정
美국무 "틱톡 등 中SNS 美영업 금지 검토"
틱톡 로고 /AFP연합뉴스

[금융소비자뉴스 이성은 기자] 중국의 동영상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인 ‘틱톡’이 스스로 홍콩시장에서 물러난다.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따른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철수하는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틱톡 대변인은 “최근 일련의 사건(홍콩보안법 통과)을 고려해 수일 내로 홍콩에서 틱톡 앱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틱톡은 15초가량의 짧은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하는 SNS 플랫폼으로 미국 10대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모회사가 중국의 ‘바이트댄스’라는 점 때문에 이용자들의 개인정보가 중국 정부로 유출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특히 지난달 30일부터 시행된 홍콩보안법에 따라 틱톡이 홍콩 사용자 정보를 모아 중국에 보내는 것 아니냐는 의심 받아왔다. 이와 함께 사용자가 올린 동영상을 중국식으로 검열해 소셜미디어로서 순기능을 잃었다는 비난을 동시에 받았다. 

틱톡이 개인 식별 정보는 물론 위성항법장치(GPS), 인터넷 주소, 위치 정보와 단말기 정보, 주소록, 문자메시지 등 수많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는데, 중국 정부가 쉽게 이에 접근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공개 여부도 결정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지난해부터 거세게 이어지는 홍콩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틱톡에서 볼 수 있는 게시물은 중국 중앙 정부가 불편해 하지 않을 만한 풍경과 여행객 인물 사진만 볼 수 있어 극히 제한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틱톡은 “중국 정부로부터 콘텐츠를 검열하거나 사용자 데이터를 공유해달라는 요구를 받은 적이 없으며, 그에 대해 응할 계획도 없다”고 못 박았다.

그러나 최근 홍콩보안법 통과 이후 전 세계적으로 틱톡을 향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불필요한 오해를 차단하고자 스스로 홍콩시장 철수라는 카드를 뽑아든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중국 정부로부터 독립돼 운영되고 있다고 주장해 온 틱톡 측은 이번 조치로 이용자 데이터 공유나 콘텐츠 검열에 대한 정부의 요구를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다만 홍콩서 시작한 반(反) 중국 기조가 다른 국가로 퍼질 기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은 틱톡에게 큰 위협이 될 전망이다.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틱톡(TikTok)’을 포함한 중국산 소셜미디어(SNS) 애플리케이션을 미국에서 사용 금지할 예정이냐는 질문을 받고는 "확실하게 검토하고 있다(We are certainly looking at it)"고 답했다.

인도 정부 역시 지난달 29일 자로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이유로 틱톡 사용을 전면 금지시켰다. 이 조치로 틱톡은 최대 60억 달러(약 7조2000억원)에 달하는 손실을 볼 것으로 예측된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