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새노조 "김성태 무죄에 허탈·분노 감출 길 없어" 비난
KT 새노조 "김성태 무죄에 허탈·분노 감출 길 없어" 비난
  • 임동욱 기자
  • 승인 2020.01.17 15:1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1심 무죄 선고…"부정채용 사건 유력자들 1명도 처벌 안받아...은밀한 채용실상 완전 무시"

[금융소비자뉴스 임동욱 기자] 딸을 KT에 부정채용하도록 청탁한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것에 대해 KT 새노조는 "커다란 허탈감과 분노를 감출 길이 없다"며 법원 판결을 규탄했다.

KT 새노조는 17일 성명서를 내고 "이날 1심 법원은 부정채용 청탁은 인정하지 않았는데, 부정채용은 있었으나 청탁은 없었다는 법원 판결은 은밀이 진행되는 부정채용의 실상을 완전 무시한 판결이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김 의원과 이석채 전 KT 회장에게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핵심 증인이었던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 증언에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KT 새노조는 "김 의원을 포함해 12건에 이르는 KT 부정채용 사건의 유력자들은 단 1명도 처벌받지 않았다"며 "이 사건의 고발 당사자이자 가장 선두에서 KT 부정채용에 맞서 싸운 KT 새노조는 커다란 허탈감과 분노를 감출 길이 없다"고 전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이어 "법원이 사실상 부정채용 관련자들에게 조용히 하고 있으라고 선언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유력자들은 아무런 부담 없이 채용 청탁하라고 권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력자들의 채용청탁 앞에 속절없이 무너지는 상처 투성이 청년들에게 법원의 무죄 판결은 소금을 뿌린 격"이라며 "우리 KT새노조는 온 국민과 함께 이 기막힌 현실을 규탄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자신의 딸을 KT에 취업시키는 대가로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이 전 회장의 증인 채택이 무산되도록 편의를 봐준 혐의로 기소됐다. 이 전 회장은 김 의원이 제공한 편의에 따라 '딸 부정 입사'라는 뇌물을 김 의원에게 공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던 서 전 사장은 김 의원이 자신에게 직접 딸 이력서가 담긴 하얀색 각봉투를 건넸으며, 서울 여의도 소재 일식집에서 딸을 KT 정규직에 채용시켜 달라는 취지의 이야기를 꺼냈다고 증언한 바 있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