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불안할 땐 금이 최고"...금값 반년 만에 최고
"경기 불안할 땐 금이 최고"...금값 반년 만에 최고
  • 내미림 기자
  • 승인 2019.01.03 11:2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물 금값 한때 온스당 1천291달러(약 145만원)...주식-원유 등 글로벌 자산 불안감
▲사진출처=한국은행
▲사진출처=한국은행

[금융소비자뉴스 내미림 기자] 주식이나 원유와 같은 글로벌 투자 자산의 불안 속에 안전 자산으로 꼽히는 ‘금값’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다. 

3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2월물 금값은 한때 온스당 1천291달러(약 145만원) 근처에서 거래됐다.이는 작년 6월 15일 1천297달러 이후 6개월여 만에 최고치다. 금 현물가도 온스당 1천286.30달러로 작년 6월 14일 1천304.81달러 이후 최고치에 달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지난 달까지 금값의 한 분기 상승은 2017년 3월까지 이후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금값 상승은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때문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블룸버그는 금 선물가가 중국 경제전망을 둘러싼 우려 속에 올랐다는 사실을 주목했다.

금속정보업체 키트코메탈스의 애널리트인 짐 와이코프는 고객들에게 보낸 보고서에서 "미국 주식시장이 불안정한 가운데 안전자산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금값이 올랐다"고 말했다.

와이코프는 "유럽연합(EU)에서도 일부 경제지표가 악화해 거래자와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은 작년 12월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9.7로 전월 50.2에서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차이신 PMI는 2017년 6월 이후 1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경기 위축 구간에 진입했다.이날 IHS 마킷이 발표한 작년 12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PMI도 51.4로 2016년 2월 이후 최저를 나타냈다.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에 대한 똑같은 우려 속에 다른 금속들의 가격은 급락했다. 구리 3개월 인도물은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전날 한때 메트릭톤당 5천831달러로 전 거래일보다 2.2%나 떨어져 작년 9월 후 최저를 나타냈다.

납, 알루미늄, 아연처럼 구리와 같은 산업용 금속 가격도 하락했다. TD증권의 애널리스크 바트 멜렉은 "안전자산이 뜬다"며 "중국의 구매자관리지수(PMI) 악화와 미국 정부 셧다운(일시 업무정지)에 따라 위험선호도가 낮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