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가계부채 부담 허리휜다
저소득층 가계부채 부담 허리휜다
  • 강준호 기자
  • 승인 2012.07.27 17:0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고소득층과 저소득층의 대출 격차가 더욱 벌어지는 '대출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저소득층은 세금을 뺀 가처분소득에서 부채가 차지하는 비중이 고소득층에 비해 높은데다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비율(이하 원리금 상환부담률)도 2배 이상 높다.

2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011년 말 기준으로 가계부채(가계신용 기준)는 2010년보다 7.8% 증가한 912조9000억원에 달한다.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10년 131.7%에서 2011년 135.5%로 상승했다.

여기에 부채가 있는 가구의 원리금 상환부담률도 2010년 11.4%에서 12.9%로 1.5%포인트 높아졌다.

문제는 고소득층보다 저소득층의 원리금 상환부담이 높다는 점이다.

2011년 소득 하위 20%인 1분위의 원리금 상환부담률은 22.1%로 2010년 20.0%보다 증가했다. 이는 100만원을 벌면 22만1000원을 원리금으로 낸다는 것으로 저소득층에 해당하는 1분위의 경우 소득의 5분의 1이상을 고스란히 부채의 원리금 상환에 써야 한다는 뜻이다.

반면 같은 기간 소득 상위 20%인 고소득층, 5분위의 원리금 상환부담률은 9.2%에서 9.0%로 떨어졌다. 저소득층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치이다.

또 가처분소득에서 금융부채가 차지하는 비중도 소득이 낮을수록 커졌다. 저소득층에 해당하는 1분위는 179.3% 2분위 94.5%, 3분위 79.6%, 4분위 79.8%이며 고소득층인 5분위는 76.3%에 불과했다.

이는 저소득층은 경기침체로 인한 영향을 많이 받은 반면 고소득층은 적게 받는 것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소득 1분위의 경우 소득 대비 부채비율이 타소득분위에 비해 매우 높다"며 "이들 계층에 대해서는 금융 부문 지원이 한계가 있으므로 종합적인 정책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