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엑소르, 재보험사 매각 무산…피아트-푸조 합병도 영향 받나
伊엑소르, 재보험사 매각 무산…피아트-푸조 합병도 영향 받나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5.13 12:0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무건전성 등 불확실성 영향…M&A 무산 잇따라

[금융소비자뉴스 이성은 기자] 이탈리아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의 지주회사인 엑소르가 당초 추진하던 재보험사 매각이 무산됐다. 엑소르는 현재 피아트와 프랑스 자동차업체인 푸조시트로앵(PSA) 합병도 진행 중이어서 이번 매각 불발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12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프랑스 보험업체 코베아는 이날 성명을 통해 “세계 경제 전망을 위협하는 현재의 전례 없는 상황과, 이로 인한 불확실성을 고려해 엑소르 측에 재보험사 파트너리에 대한 인수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확산 여파에 따른 재보험사의 재무건전성에 대한 불확실성이 드러나면서 철회 조치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의 확산 초기였던 지난 3월 엑소르와 코베아는 파트너리에 대한 협상을 진행했다. 이미 2015년 파트너리를 69억 달러에 매입한 이력이 있던 엑소르는 이번엔 90억 달러 규모로 매각을 추진하려 했다. 

이번 협상 철회가 주목받는 이유는 자동차 업체인 피아트와 푸조가 합병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양측은 지난해 12월 합병소식을 전하고, 향후 1년~1년3개월 내에 작업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급감이 예상되는 상황인 데다 불확실성에 대비해 기업들이 보유 현금을 늘리고 있어 협상 철회 리스크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인수·합병(M&A) 협상 무산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초 복사기프린터 제조사 제록스가 경제적 불확실성을 문제 삼고 PC업체에 대한 적대적 인수를 중단하기로 한 바 있다.  

또 미국 사모펀드 시커모어 파트너스의 속옷 브랜드 빅토리아시크릿 인수 계획도 철회했다. WSJ은 코로나19 팬데믹 우려가 올해의 두 번째로 큰 기업 간 거래를 무너뜨렸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