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과 보광그룹 사돈 맺나?
아모레퍼시픽그룹과 보광그룹 사돈 맺나?
  • 강승조 기자
  • 승인 2020.04.08 21:0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 장녀 서민정, 보광그룹 홍정환과 결혼 전제로 교제 중
▲아모레퍼시픽그룹 후계자인 서민정 씨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인 홍정환 씨와 결혼을 전제로 사귀고 있는 것으로 8일 전해졌다.
▲아모레퍼시픽그룹 후계자인 서민정 씨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인 홍정환 씨와 결혼을 전제로 사귀고 있는 것으로 8일 전해졌다.

[금융소비자뉴스 강승조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과 보광그룹이 사돈을 맺을 수 있을지 앞날이 기대된다.

8일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 서민정(29) 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 홍정환(35) 씨가 결혼을 전제로 교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석준 회장은 홍진기 전 중앙일보 회장의 아들로 홍라희 리움 관장,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의 동생이기도 하다.

1991년생인 서민정 씨는 미국 아이비리그 중 하나인 코넬대 경제학과를 졸업 후 글로벌 컨설팅 회사 베인앤컴퍼니에 다니다 지난 2017년 1월 아모레퍼시픽에 경력직으로 입사했다. 경기도 오산공장 SCM SC 제조 기술팀에서 평사원으로 일하던 서씨는 6개월 만에 퇴사하고 중국 장강성학원(CKGSB) MBA 과정에 입학해 과정을 마쳤다. 이후 중국 온라인 마켓 징동닷컴에서 디지털 업무를 쌓았고 지난해 10월부터 아모레퍼시픽 뷰티영업전략팀 과장 직급으로 재직 중이다.

서 씨는 (주)아모레퍼시픽그룹의 지분을 2.93% 보유한 2대주주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차기 경영후계자로 거론되는 인물이다. 지난 2006년 지주회사인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사업회사인 아모레퍼시픽을 인적분할 할 당시 아버지인 서 회장으로부터 지분을 증여받았으며 아모레퍼시픽그룹 내 주력 비상장계열사인 이니스프리, 에뛰드, 에스쁘아 등의 지분도 각각 18.18%, 19.5%, 19.52% 보유 중이다.

아모레퍼시픽의 지배구조 최상층엔 (주)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있는데 서경배, 서민정 부녀가 각각 53.9%, 2.93% 등 총 56.8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관련 재단이 5.1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1985년생인 홍정환 씨는 현재 보광창업투자의 스타트업 투자 관련 부서 팀장으로 재직 중이다. 지난 2015년 홍씨가 투자한 국내 스타트업 '웨이웨어러블'은 앞서 2014년 9월 아모레퍼시픽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는 등 사물인터넷(IoT)과 코스메틱을 결합한 디바이스를 생산하며 뷰티테크 기업으로 조명 받았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