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증시 한 달간 줄어든 시가총액 3경2천조원 달해
세계증시 한 달간 줄어든 시가총액 3경2천조원 달해
  • 강승조 기자
  • 승인 2020.03.22 11:0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GDP의 17배 규모…세계 시총 감소율 29%, 한국은 38%
▲최근 한달간 증발한 세계 증시 주가총액이 한국 GDP의 17배 규모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한달간 증발한 세계 증시 주가총액이 한국 GDP의 17배 규모인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소비자뉴스 강승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공포에 세계 증시 시가총액이 최근 한 달간 무려 32000조원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한국 국내총생산(GDP)17배에 달하는 규모로, 지구상에서 17개의 한국 규모의 산업국가가 없어졌다고 보면 된다.

22일 블룸버그가 86개국 증시의 시총을 집계한 결과, 지난 19(현지시간) 현재 이들 국가의 증시 시총은 622572억 달러로 전달 19일의 878708억 달러보다 256136억 달러(29.2%, 31900조원)가 줄었다. 1893조원인 2018년 한국 국내총생산(GDP)17배에 육박하는 규모다.

같은 기간 조사 대상 86개국 중 85곳의 증시가 하락했다.

시총 감소 폭이 30% 이상인 국가가 무려 40곳에 달했다.

국가별로는 코로나19 공포에 국제유가 급락도 악재로 작용한 산유국 콜롬비아가 52.0% 줄어 시총 감소율이 가장 컸다.

이어 브라질(-48.1%), 러시아(-45.9%), 노르웨이(-44.5%), 오스트리아(-44.4%), 남아프리카공화국(-44.0%), 그리스(-43.8%), 헝가리(-42.7%), 호주(-41.9%), 아르헨티나(-41.2%) 등의 순이었다.

한국은 감소율 순위 18위로 증시 시총이 14062억 달러에서 8731억 달러로 5331억 달러(37.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국가들의 감소율도 높은 편이었는데,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중국을 넘어선 이탈리아 의 시총이 40.1% 준 것을 비롯해 영국(-40.0%), 아일랜드(-39.6%), 벨기에(-38.2%), 프랑스(-37.1%), 스페인(-35.8%) 등이 큰 감소율을 보였다.

미국 증시의 시총도 30.8%나 줄었다.

반면 코로나19의 진원지로 꼽히는 증시의 시총 감소율은 10.3%로 상대적으로 작은 편이며, 일본은 22.7% 감소해 선방한 편에 속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