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회장 “가슴 뛰게 하는 디자인” 주문
구광모 LG회장 “가슴 뛰게 하는 디자인” 주문
  • 홍윤정 기자
  • 승인 2020.02.18 15:09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첫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 방문...스마트 도어·벽밀착 OLED TV 등 살펴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미래형 커넥티드카 내부에 설치된 의류관리기 디자인을 살펴보고 있다 / LG그룹 제공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미래형 커넥티드카 내부에 설치된 의류관리기 디자인을 살펴보고 있다 / LG 제공

[금융소비자뉴스 홍윤정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한 디자인 현장경영에 나섰다.

㈜LG는 지난 17일 구 회장이 LG전자 서울 서초 연구개발(R&D) 캠퍼스의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출시를 앞둔 제품들의 디자인을 살펴보기 위한 현장경영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구 회장의 이번 방문은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을 만드는 첫 단추인 디자인 분야의 경쟁력을 살피는 동시에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이자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앞서 신년사에서 고객가치 실천을 강조한 만큼, 실제 현장에 적용되고 있는지 점검해보겠다는 의지다.

구 회장은 현장에서 “디자인은 고객이 우리 제품에 대해 첫 인상을 받고 사고 싶다는 가치를 느끼는 첫 순간”이라며 “디자인이야말로 고객 경험과 감동을 완성하는 모든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그야말로 ‘디자인’ 강조 일색이었다.

이번 방문에는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을 비롯해 각 사업부문의 디자인 책임급들이 참석했다.

구 회장은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가슴을 뛰게 하며, 나아가 다음 제품까지 기대하게 만드는 디자인을 주문했다. 이를 위해서는 디자인 조직과 근무 방식이 개방적이고 창의성과 다양성이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자인 경영은 내부 관점과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다양한 협력과 통섭을 통해 이루어지며 철저히 고객의 눈높이에서 진행될 때 가능하다는 것이다.

특히 구 회장은 이날 참석한 LG전자의 디자인 부문 리더들에게 “새로운 고객경험을 선사하는 디자인을 차곡차곡 쌓아 고객감동의 품격을 높여주기 기대한다”며 어려움이 있다면 언제든 돕겠다고 말했다.

노창호 디자인경영센터장은 “고객불만 등 핵심가치를 디자인적으로 해석해 제품에 반영하고, 고객가치 기반의 디자인이 최종 양산까지 이어지도록 디자인 리더십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디자인 전략 방향을 밝혔다.

구 회장은 올해 출시를 앞두고 있거나 검토 중인 LG전자의 스마트 도어, 벽밀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등 혁신 가전제품들과 커넥티드카, 디지털콕핏 등 자동차 부품 영역의 제품들을 꼼꼼히 확인했다.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디자인적 요소가 어떻게 반영되어 있는지 살핀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 도어는 스마트홈 인공지능 솔루션을 적용한 출입문 시스템으로, 집 안팎을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해 날씨, 일정 등 생활정보를 제공하고 가전과 연동해 제품 상태도 실시간으로 점검할 수 있다.

3D 안면인식 등 복합 생체 인증 기술도 강화했다. 보안 관련 고객 걱정을 덜고 배송된 신선식품을 보관할 수 있는 냉장박스와 택배함까지 별도로 설치해 온라인 쇼핑과 식품 배달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소비 트렌드 변화를 반영했다.

19.9mm 두께의 일체형 벽밀착 OLED TV는 TV 내부와 후면 디자인 설계에 전면 변화를 주어 기존 벽걸이 TV와 벽 사이 공간이 생기는 고객 불편을 개선했다.

뒷면 공간이 생기는 원인인 케이블과 설치 부품들을 본체에 내장하고 화면·구동부·스피커 등을 포함한 OLED TV 전체를 벽에 틈새 없이 붙이는 방식이다. 벽에 완전 밀착해 시청 몰입감을 대폭 높였다. 올 상반기 안에 출시될 예정이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