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감독상 등 4관왕..."아시아 최초" 개가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감독상 등 4관왕..."아시아 최초" 개가
  • 박도윤 기자
  • 승인 2020.02.10 11:3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서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까지 4개 부문 수상
韓 영화 수상은 101년 역사상 처음...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도 92년 역사상 최초
봉준호 감독

[금융소비자뉴스 박도윤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4개 부문에서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기생충'은 현지시각 9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을 차례로 수상한 데 이어 마지막으로 발표된 작품상까지 4개 부문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수상한 건 101년 한국영화 역사상 처음이며, 비영어권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건 92년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이다.

감독상 역시 타이완 출신 리 안 감독에 이어 아시아인으로는 두 번째로, 순수 비영어영화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받은 건 아시아에서 봉준호 감독이 최초이다.

아시아계 작가가 아카데미 각본상을 탄 것도 92년만에 '기생충'이 처음이며,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의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입니다.

앞서 마틴 스코세이지의 호명으로 감독상 시상식장에 오른 봉 감독은 감독상 수상 소감에서 "좀 전에 국제영화상을 받고 오늘 할 일은 끝났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봉 감독은 이어 "정말 감사하다.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고 책에서 읽었다. 그 말은 마틴 스코세이지의 말이었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제가 마틴 영화를 보면서 공부를 했던 사람인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상을 받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국제영화상' 수상 소감에서 "이 부문 이름이 올해부터 바뀌었는데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뒤 첫 번째 상을 받게 돼서 더더욱 의미가 깊다"며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바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과 국제영화상, 각본상과 편집상, 미술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편집상과 미술상 수상에는 실패했다.

대상에 해당하는 작품상은 투표권을 가진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and Sciences·AMPAS) 회원이 가장 많이 참여하는 부문이다. 지난해 6월12일 기준 투표권을 가진 AMPAS 회원은 8469명이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