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건 사태와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더불어미투당’ 오명
원종건 사태와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더불어미투당’ 오명
  • 오풍연
  • 승인 2020.01.29 11:1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미투 논란 휩싸였던 민병두 의원 사례 재등장...또 다른 영입 후보 하자 발생 땐 치명상

[금융소비자뉴스 오풍연] 어제 새벽 ‘민주당 미투 의혹 원종건 영입 취소라하’는 오풍연 칼럼을 쓴 바 있다. 연락이 닿지 않는다던 원종건은 28일 오전 부랴부랴 기자회견을 하고 자격을 반납했다. 서둘러 불을 껐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리 없다. 한 번이 아니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더불어미투당’이라는 오명을 들을까. 미투가 터졌다 하면 민주당이다. 그런 소리를 들어도 싸다.

가슴을 쓸어내린 쪽은 오히려 한국당이다. 한국당도 원씨를 영입하려고 접촉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원씨는 민주당행을 택했다. 비례대표 대신 지역구에 출마하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미투 사건이 터져 바로 하차하게 됐다. 당에는 누만 끼친 셈이다. 그러지 않아도 미투 사건으로 홍역을 치를 민주당에 혹을 더 붙였다. 야당으로선 좋은 공격 호재가 생겼다고 할 수 있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원씨의 전 여자친구가 인터넷 게시판에 차마 말로 옮길 수 없을 정도의 잔혹한 성적 피해를 기술했다"면서 "사실이라면 원씨는 여성을 성 노리개로 여기는 심각한 데이트 폭력범"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인재영입 당시 페미니즘 이슈가 21대 국회 숙명이자 시대정신이라고 말했던 그의 이중적 태도가 두렵다"면서 "민주당의 각종 성추행 미투 폭로의 끝은 어디인가"라고 비꼬았다.

곽상도 의원은 과거 미투 논란에 휩싸였던 민병두 민주당 의원의 글을 문제 삼았다. 민 의원은 지난해 말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에게 눈을 뜨게 해준 원종건'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최근 비공개로 전환했다. 곽 의원은 "미투는 미투끼리 통하는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2018년 성추문에 휘말려 의원직 사퇴를 발표했다가 번복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한 매체는 민 의원이 2008년 총선 낙선 이후 알게 된 여성 사업가 A씨를 노래방에서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히말라야 트레킹 여행에서 우연히 만나 알고 지내던 민 의원이 노래방에서 블루스를 추는 과정에서 갑자기 키스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정치를 하면서 한 인간으로서 제 자신에게 항상 엄격했다. 제가 모르는 자그마한 잘못이라도 있다면 항상 의원직을 내려놓을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번 총선에서는 민 의원도 불출마 해야 한다. 아니 공천을 주지 말라는 뜻이다.

정의당도 논평을 내고 “원씨와 관련한 문제제기는 사태가 터지기 전에 소문이 돈 바 있다. 여당 지도부가 이 문제를 가벼이 여긴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실제 원씨를 둘러싼 논란은 영입 직후부터 불거졌지만, 당에서 미온적으로 대처하다 결국 피해자 주장이 공론화되고 나서야 ‘총선 불출마’로 수습했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게 됐다.

민주당의 또 다른 영입 후보에게서 하자가 발생한다면 치명상을 입을 게다. 너무 쇼맨십에 치우쳤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원씨를 적극적으로 영입한 인사에 대한 책임도 물어야 한다. 슬그머니 넘어가려고 해서는 안 된다. 민주당의 한계를 보여준다.

#외부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필자소개

오풍연/poongyeon@naver.com

약력

서울신문 논설위원,제작국장, 법조대기자,문화홍보국장

파이낸셜뉴스 논설위원

대경대 초빙교수

현재 오풍연구소 대표

저서

‘새벽 찬가’ ,‘휴넷 오풍연 이사의 행복일기’ ,‘오풍연처럼’ ,‘새벽을 여는 남자’ ,‘남자의 속마음’ ,‘천천히 걷는 자의 행복’ 등 12권의 에세이집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