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구안·포르쉐 등 수입 차 16종 1만 여대 리콜…에어백 등 결함
티구안·포르쉐 등 수입 차 16종 1만 여대 리콜…에어백 등 결함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2.02 10:1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가 수리 비용 보상해야
국토교통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르쉐코리아 등에서 수입 판매한 총 16개 차종 1만205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금융소비자뉴스 이성은 기자] 국토교통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포르쉐코리아 등에서 수입해 판매한 총 16개 차종 1만205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차량 제작사가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또한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이미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가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해줘야한다.

아우디 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티구안 2.0 TDI BMT 등 4개 차종 8455대에서 에어백제어장치 기판 내 축전기의 결함이 발견돼, 사고 발생 시 에어백이 펼쳐지지 않거나 주행 중 에어백이 펼쳐져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에프씨에이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지프 체로키 1859대는 엔진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 때문에 기어가 5단에서 4단으로 변속되고, 차량 속도가 감속될 때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한불모터스에서 수입, 판매(판매이전 포함)한 푸조 5008 1.5 BlueHDi 등 2개 차종 834대는 스페어 타이어 고정 지지대의 체결 불량으로 뒤따라오는 차량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파나메라 등 4개 차종 442대는 에어백제어장치 기판 내 축전기의 결함으로 사고 발생 시 에어백이 펼쳐지지 않거나 주행 중 에어백이 펼쳐질 수 있어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또한 스카니아코리아그룹의 카고 등 2개 차종 196대는 과도한 힘으로 주차브레이크 스위치를 작동할 경우 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브레이크가 해제되고, 이로 인한 경사로 주차 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국토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 확인이 가능하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