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액 체납자 1만5천명 명단 공개…체납액 1조5천억원
서울시 고액 체납자 1만5천명 명단 공개…체납액 1조5천억원
  • 이동준 기자
  • 승인 2019.11.20 14:0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김우중 포함…오문천 전 보해저축은행 대표 138억 개인 최고
신규 세금 체납 법인 중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회사 33억으로 1위
연합뉴스

[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청담동 주식부자’로 알려진 이희진 씨가 대표인 지에이인베스트먼트가 올해 서울시가 공개한 신규 세금 체납자 중 33억1200만원으로 가장 많이 세금을 체납한 법인으로 나타났다. 이 씨는 자본시장법 위반죄 등으로 복역 중이다.

개인 최고는 인터넷도박 사이트 운영자로 현재 해외 도피 중인 홍영철씨로 체납액은 44억2600만원이다.

서울시는 20일 1000만원 이상 고액·상습 지방세 체납자 1만5859명의 이름, 상호, 나이 등 신상정보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이들이 내지 않은 세금은 1조5716억원이다.

체납자 명단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도 포함됐다.

전 전 대통령은 지방소득세 등 9억2000만원을 체납해 4년 연속 고액 체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체납액은 지난해 명단 공개 당시(8억8000만원)보다 약 4000만원 늘었다.

김우중 전 회장은 지난해와 비슷한 35억1000만원을 내지 않아 2년 연속 고액 체납 명단에 포함됐다.

가장 많이 체납한 사람은 오문철 전 보해저축은행 대표로, 체납액은 138억5000원이다. 배임·횡령죄 등으로 복역 중인 오 전 대표는 2017년부터 3년 연속으로 체납액 1위다.

법인으로는 불법 다단계 판매로 사기 행각을 벌인 주수도 씨가 세운 제이유개발(113억2000만원)과 제이유네트워크(109억5000만원)로 각각 1위와 2위에 올랐다.

올해 처음 명단에 이름을 올린 고액·상습 체납자는 1089명이다. 개인이 776명(체납액 577억원), 법인은 313곳(체납액 318억원)이다.

신규 체납자들의 평균 체납액은 약 8200만원이다.

1000만원 이상∼3000만원 미만이 44.0%(479명)로 가장 많았고, 3000만원 이상∼5000만원 미만이 20.3%(221명)로 뒤를 이었다. 5000만원 이상∼1억원 미만 체납자는 20.1%(219명), 1억원 이상 체납자는 15.6%(170명)였다.

서울시가 애초 집계한 신규 명단공개 대상은 1701명이었지만, 6개월간 세금 납부와 소명 기회를 준 결과 228명이 36억원의 세금을 납부해 명단에서 빠졌다.

체납액 1위 오문철 전 보해저축은행 대표에 이어 2위는 오정현 전 SSCP 대표로 103억7000만원을 내지 않았다. 조동만 전 한솔그룹 부회장은 83억5000만원을 체납해 3위에 올랐다.

서울시는 "체납자 명단공개에 그치지 않고 고의로 납세를 회피하는 이들을 상대로 가택수색과 동산 압류를 하는 한편 신용정보 제공, 출국 금지, 검찰 고발, 관허사업 제한 등 제재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