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태호, 김병준도 수도권 출마 승부수 띄워라
홍준표, 김태호, 김병준도 수도권 출마 승부수 띄워라
  • 오풍연
  • 승인 2019.11.11 10:0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을 위한다면 험지 출마도 감수해야...홍준표도 그런 다음 큰소리 쳐야

[오풍연 칼럼] 홍준표도, 김태호도, 김병준도 수도권에서 출마하는 것이 맞다. 이들의 고향 출마는 따 놓은 당상. 그런 출마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다. 당을 위한다면 험지 출마도 감수해야 한다. 홍준표도 그런 다음 큰소리 쳐라. 고향 창녕 출마를 접으라는 얘기다. 그래야 명분이 선다. 황교안도 마찬가지다. 강북 출마를 고려해 보라. 물론 수도권 출마는 리스크가 있다. 그럴수록 희생도 자처해야 한다. 야당이 사는 길이다.

지금 이대로 선거를 치른다면 야당의 참패는 보나마나다. 황교안의 보수 우파 대통합도 크게 힘을 발휘하지는 못할 것 같다. 물론 안 하는 것보다는 나을 게다. 하지만 파괴력은 커 보이지 않는다. 그것보다는 잠룡급들이 험지 출마를 선언해 당을 살려야 한다. 텃밭에서의 출마는 의미가 없다. 정치 생명을 연장하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특히 홍준표는 승부수를 띄우기 바란다. 홍준표 다음 목표는 대선이다. 한 번 더 대선에 출마하려고 할 것이다. 그러려면 더욱 깊은 인상을 심어 줄 필요가 있다. 그동안 홍준표가 쉬운 길을 걸어오지 않았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안다. 그런 그가 고향 출마를 한다고 하니까 말이 많이 나온다. 홍준표답지 않다는 얘기다. 험지 출마를 선언하고, 이러쿵 저러쿵 훈수를 둬라. 황교안과의 차별화에서도 앞서 갈 수 있다.

홍준표가 입은 거칠어도 그만한 대여 공격수도 없었다. 정치를 아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지금 고향에서 출마한다고 하면 모두 웃는다. 비웃음은 사지 말아야 한다. 홍준표는 어디에 나와도 해볼만 하다. 서울 강북도 좋고, 성남 부천 안양 안산 고양 용인 등 어느 지역도 괜찮다. 그는 경쟁력이 있다. 굳이 고향에 나가지 않아도 된다. 대선을 생각하고 있다면 더더욱 그렇다.

그는 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혹자는 당 대표를 두 번이나 하고 대통령 후보까지 한 사람이 아랫사람하고 논쟁하고 당을 비판하는 것이 맞느냐고 비난하기도 한다”면서 “공천을 앞두고 모두 눈치 10단이 된 마당에 나조차 침묵하면 이 당이 살아날 것 같으냐”고 말했다. 틀린 말이 아니다. 거의 대부분 쉬쉬하면서 당의 눈치만 보고 있는 게 사실이다.

홍준표는 “나 이외에 당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국회의원이 이 당에 단 한 사람이라도 있느냐”면서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고 한 적이 있다. 요즘 말을 갈아탄 이 당의 일부 세력들은 비겁하기도 하고 뻔뻔하기도 해서 참다못해 그걸 지적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가 한 일을 반성하고 참회하라. ‘박근혜 탄핵’은 이젠 그만 왈가왈부해라. 박근혜 탄핵으로부터 자유스러운 사람은 이 당에서 나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이 걱정돼 충고하면 그걸 내부 총질이라고 펄펄 뛴다. 총질이나 한번 해보고 그런 말 해라” 홍준표가 한 말이다. 홍준표의 훈수 정치도 나쁘다고 보지 않는다. 황교안이 아마추어를 벗어나지 못하기에 필요 악이다. 대신 험지 출마를 선언한 뒤 쓴소리를 계속 해라.

#외부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필자소개

오풍연/poongyeon@naver.com

약력

서울신문 논설위원,제작국장, 법조대기자,문화홍보국장

파이낸셜뉴스 논설위원

대경대 초빙교수

현재 오풍연구소 대표

저서

‘새벽 찬가’ ,‘휴넷 오풍연 이사의 행복일기’ ,‘오풍연처럼’ ,‘새벽을 여는 남자’ ,‘남자의 속마음’ ,‘천천히 걷는 자의 행복’ 등 12권의 에세이집 발간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