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7' 주행중 시동꺼질수 있어 '위험천만'…국토부, 5729대 리콜
기아차 'K7' 주행중 시동꺼질수 있어 '위험천만'…국토부, 5729대 리콜
  • 박도윤 기자
  • 승인 2019.09.05 16:0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7에선 연료분사 노즐 등 결함 발견…기아·쌍용·포드차 모두 6개 차종 2만5천대 시정조치

[금융소비자뉴스 박도윤 기자] 기아차의 K7(YG)이 엔진 내부 연료분사 노즐에서 결함이 발견돼 주행중 간혹 시동꺼짐 현상이 발생해 대형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위험을 안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는 이에 따라 기아차에 대해  K7(YG) 5729대를 리콜조치토록 했다.

국토부는 5일 K7을 포함한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 판매한 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총 6개 차종 2만5633대를 를 자발적으로 리콜 시정조치 토록했다고 밝혔다.

기아차 K7(YG)의 경우 엔진부분 결함으로 안전운행이 어려운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에 리콜조치된 K&5729대에서 엔진 내부 실린더에 연료를 분사하는 노즐인 엔진 인젝터 끝단 연료 분사량을 조절하는 볼의 제조불량이 발견됐다. 연료가 과분사 되어 시동지연, 울컥거림 및 주행중 간헐적으로 시동꺼짐 현상이 발생하여 대형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위험을 안고 있는 것이다.

▲리콜대상 차종. 위에서부터 기아차K7, 쌍용차 티볼리, 포드차 퓨전
▲리콜대상 차종. 위에서부터 기아차K7, 쌍용차 티볼리, 포드차 퓨전

 이들 차량 소지자들은 6일부터 기아자동차 AUTO Q(서비스 센터 및 서비스 협력사)에서 무상으로 수리(인젝터 교환 및 ECU 업그레이드) 받을 수 있다.

K5(JF)차량 1만4357대에서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는 결함이 드러나 이번에 리콜대상에 포함됐다. 진공펌프 브레이크 호스 연결부위가 손상되어 브레이크 부스터(제동력을 증대시키는 배력장치)의 작동압이 형성되지 않아 브레이크 페달 무거움 및 제동성능 저하로 안전운행이 지장받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는 쌍용자동차 티볼리 차량 4494대에 대해서도 정차 후 출발 시 비정상적인 신호로 점화시기가 지연돼 출발지연현상 등이 발생하고 있다면 리콜을 실시토록 했다. 코란도 51대에 대해서는  타이어공기압 경고장치의 안전기준 부적합으로 리콜을 실시하고 안전기준 부적합으로 과징금도 부과했다. 해당차량은 6일부터 쌍용자동차(주) 정비 네트워크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하여 판매한 Fusion 등 2개 차종 1002대는 운적석 및 조수석 좌석의 안전벨트 프리텐셔너 케이블 결함이 발견됐다. 프리텐셔너는 자동차가 급정거하거나 출돌하면 안전띠를 역으로 되감아 안전띠를 버클 쪽으로 잡아당기는 장치인데, 이 차량은 충돌시 승객의 신체를 단단히 잡아주지 못해 부상이 증가될 위험성이 확인됐다.

▲(자료=국토부)
▲(자료=국토부)

국토부는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하여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기아자동차(주)(080-200-2000), 쌍용자동차(주)(080-500-5582), 포드/링컨(1600-6003)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