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 출범 3년차…케이뱅크 울고, 카카오뱅크 웃었다
인터넷전문은행 출범 3년차…케이뱅크 울고, 카카오뱅크 웃었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08.22 16:1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금난 시달리는 ‘케이뱅크’와 시중은행 넘보는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케이뱅크)

[금융소비자뉴스 박은경 기자] 인터넷전문은행이 출범한지 3년차를 맞았다. 그 사이 비슷한 시기에 출범한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이용자수가 시중은행의 모바일뱅킹 사용자를 넘어서며 순이익을 남긴 반면 케이뱅크는 여전히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카카오뱅크 모바일 앱의 월 사용자 수(MAU)는 지난 6월 이후부터 모든 오프라인 시중은행 앱을 넘어섰다. 특히 총 설치 모바일 기기 수에서도 카카오뱅크가 1위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상반기에만 당기순이익 96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1분기에 2017년 7월27일 영업을 시작한 이래 2년여 만에 흑자전환(순이익 66억원)에 성공했으며 지난달에 누적 1000만 고객을 돌파하며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 아이지에이웍스)

반면 2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4월 3일 출범한 케이뱅크는 줄곧 적자를 내고 있으며 올 1분기에도 적자폭이 더욱 확대되었다. 14일 케이뱅크의 대주주인 우리은행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올해 상반기에만 총 409억1000만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케이뱅크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자금난으로 인한 신규대출 중단과 부실채권 비율 증가 등으로 시름하고 있다. 때문에 새 은행장 선출에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케이뱅크는 지난달의 경우 276억원 규모의 증자를 통해 자본금을 5051억원까지 늘렸지만 현재 경영 정상화를 위해서는 부족한 금액이다. 케이뱅크는 이 같은 자금난으로 인해 일부 신규대출을 중단했다. 

                                                                 (케이뱅크 홈페이지 캡쳐)

신규대출이 중단되면서 건전성 지표도 악화하고 있다. 2019년 6월말 현재 케이뱅크의 연체율은 0.99%로 올 3월말(0.87%)보다 0.12%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말(0.76%) 보다 0.23%포인트 올라갔다. 더불어 올 6월 말 기준으로 부실채권 비율도 0.89%로 전년 동기대비 0.67%포인트 증가했다.

케이뱅크는 자금난을 해결하기 위해 대규모 유상증자를 계획하고 있으나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과 NH투자증권, KT 등의 주요 주주들이 대규모 증자안을 놓고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실질적인 대주주였던 KT가 올해 초 대규모 증자를 계획했다가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중단되면서 증자가 계획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KT는 지하철 광고 아이티시스템 입찰 과정에서 정보통신망사업 입찰 담합으로 과징금 57억원의 처분을 받았다. 이 때문에 금융위원회는 KT가 신청한 케이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했다. 

앞서 최근 DGB금융지주 역시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증자란 주식을 발행해 회사의 자본금을 증가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돈을 내고 사는 유상증자와 공짜로 나눠주는 무상증자로 나눠진다. 

주주들을 통해 증자를 마련하지 못한 케이뱅크는 증자를 위해 주주사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 중이며, 다음 주 중에는 투자자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고 알렸다. 일각에서는 케이뱅크를 살리기 위해 주요 대주주인 KT가 케이뱅크를 포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주주 구조가 복잡한 케이뱅크의 경우 증자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KT의 보유지분을 다른 주주에게 넘기거나 다른 기업에 매각을 하는 시나리오도 생각해 봐야할 시기”라고 말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증자 이슈가 해결되지 않아 대출영업을 크게 늘리지 못한 결과로 건전성을 걱정할 수준은 아니다”라며 “증자를 위한 논의도 이어지고 있어 조만간 해법을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