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의원 “김정숙 여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순실?”
이언주 의원 “김정숙 여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순실?”
  • 홍윤정 기자
  • 승인 2019.06.22 19:0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부인이 청와대로 대기업 수장들 불러 모아…본인이 대통령인 줄 착각” 맹비난
                                                  무소속 이언주 의원

[금융소비자뉴스 홍윤정 기자]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에서 대기업 CEO들과 함께 비공개 오찬을 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최순실이 여러 명 있다고 하던데 그 중 한 분은 영부인인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대한민국 헌정사상 대통령이 아닌 사람이 청와대로 대기업 수장들을 불러 모은 적이 있느냐”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엉망이면 영부인이라도 국민들에게 위안이 돼야 하는데 (김 여사는) 한술 더 뜨신다”며 “어떻게 영부인이 우리나라의 경제를 움직이는 대기업 CEO들을 불러놓고 오찬을 하느냐”고 맹비난했다.

김 여사는 앞서 20일 대기업들의 사회적 공헌사업을 격려한다는 취지에서 10여개 대기업 CEO급 고위 인사들을 청와대로 불러 오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김 여사의 오찬 행사를 공개하지 않다가 일부 언론 보도가 나오자 뒤늦게 이를 공개했다.

이 의원은 “박근혜정부에서 기업인들을 불러놓고 특정 사업을 얘기한 것에 대해 압력을 행사한다고 외치던 이들이 그것이 사회공헌사업이라는 명목이면 괜찮은 것이냐”고 물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해도 민감할 일을 영부인이 하다니 배짱이 보통이 아니다”라며 “더 문제는 사회공헌사업이라고 본인들이 생각했을 때 명분이 좋다면 왜 비밀로 만납니까? 그 어떤 정치적인 메시지가 없었던 게 확실합니까?”라고 했다.

“최근 누군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순실이 여러명 있다고 했는데 그중 한분은 적어도 영부인인 거 같다"

또 “우리 국민들은 영부인에게 국가 경영과 관련된 일을 일임한 적이 없다. 영부인은 그냥 대통령의 배우자일 뿐 어떤 공직도 맡고있지 않다. 같이 다니다 보니 본인이 대통령인 줄 착각하나 본데 정신차리라”라고 했다.

이어 “그게 아니면 요즘 문 대통령도 자신이 왕인 줄 착각하는지 경제 외교 등 골치아픈 국정은 팽개치고 국민들에겐 듣기 좋은 소리만 하면서 하필 경치좋은 곳마다 세금으로 금슬좋게 해외순방 다니더라”라며 “아예 대통령이 왕인 줄 착각하는 모양이다. 영부인을 왕비쯤으로 말이다”라고 했다.

이 의원은 “영부인은 공직도 아니고 왕비도 아니니 그렇게 사회공헌 독려하고 싶으면 차라리 조용히 현장 나가서 독려하라”며 “바쁜 CEO들 권한도 없이 오라가라 하지 말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누군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순실이 여러명 있다고 했는데 그중 한분은 적어도 영부인인 거 같다. 드루킹 경인선 가자는 발언으로 주목 받고, 지난 번에도 인도 방문 시 셀프 초청으로 물의를 일으켰지 않습니까? 연이은 외유성 해외순방 등 문재인 정권의 권력의 사유화 현상이 심상치 않다. 제발 자중하시길 부탁드린다”라며 글을 마쳤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