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격주 '주4일 근무' 시행…최태원식 '워라밸' 추진
SK그룹, 격주 '주4일 근무' 시행…최태원식 '워라밸' 추진
  • 이동준 기자
  • 승인 2019.05.20 23:2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핵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K㈜ 먼저 시행…매월 둘째·넷째주 금요일 전사 휴무
                                               최태원 SK그룹 회장

[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SK그룹의 '근무 실험'이 본격화하고 있다. SK그룹의 핵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 두 곳이 격주로 '주 4일 근무'를 시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SK에 따르면, SK그룹 컨트롤타워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지주회사인 SK㈜가 격주 '주 4일 근무'를 지난해 말부터 시범적으로 시행해오다 최근 들어 이 제도를 전사적으로 정착시켰다.

한 달에 두 번의 금요일이 전사 휴무일이 되면서 '주 4일 근무'가 가능해졌는데, 이는 최근 재계의 최대 화두인 주 52시간 근무제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지키기 위한 조치다.

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기업경영철학의 최우선 가치로 두는 '구성원의 행복', '딥체인지(근본적 변화)를 통한 일하는 방식 혁신'을 실천하는 방법의 일환이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의 격주 금요일 휴무 일정은 1년 단위로 정해졌다. 근무의 예측 가능성과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른바 최태원식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뜻으로 "Work and Life Balance")'을 구현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매달 첫째, 셋째주에 근무하면 둘째, 넷째 주는 쉬는 방식이다. 이달(5월)은 쉬는 날이 10일, 24일 이틀이다. 보통 월별 둘째주, 넷째주 격주이다. 부서·팀별로 다르지만 만약에 대비해 당번을 정해놓기도 하고, 중요한 프로젝트 계약 일자가 휴일인 경우 예외적으로 출근하기도 한다.

최 회장은 지난해 신년사에서 "일하는 방식의 혁신이라는 차원에서의 HR(인적자원) 제도의 획기적인 개선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SK그룹은 이 같은 최 회장의 지시에 맞춰 공유 오피스 등 다양한 조직 혁신을 추진 중이다.

실제로 SK서린사옥은 SK이노베이션이 근무하는 서린사옥 본사의 14~19층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공유 오피스 형태의 새로운 모습을 지난달 초 처음 공개했다. 공유오피스란 기존 '팀-실-본부' 단위 별 지정 좌석제가 아닌 원하는 자리에 앉아 일하는 방식의 사무실 형태다.전체 공사는 오는 10월 완공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그룹의 핵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가 격주 '주 4일' 근무를 실시함에 따라 이 제도가 SK그룹 전 계열사로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예측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하지만 공장 생산직이 주를 이루는 계열사라면 주 4일 근무를 실시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도 있다.

SK그룹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인한 법적인 문제를 피하고, 업무 효율과 직원 만족도를 동시에 높이는 효과가 있다"면서 "지난해 말 시범적으로 시행하면서 직원들의 반응이 좋아 올 1분기에 완전히 정착됐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