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5G휴대폰 'V50 씽큐' 출시연기 검토…통신'먹통' 우려 때문
LG전자, 5G휴대폰 'V50 씽큐' 출시연기 검토…통신'먹통' 우려 때문
  • 내미림 기자
  • 승인 2019.04.15 17:09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안정성 높이기 위해서라지만 단말기 기능에 중대하자 발견된 것은 아닌지?

[금융소비자뉴스 내미림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에서 LTE에서 5세대 5G로 전환할 때 통신이 먹통인 되는 통신불안이 발생해 소비자들의 비난이 높은 가운데 LG전자가 소비자들이 자사제품을 사용하는 과정세 통신불편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스마트폰 ‘LG V50 씽큐’의 출시연기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LG전자와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는 5G시대가 열린이후 삼성 5G스마트 폰에서 LTE에서 5G로 원활하게 전환되지 않아 통신이 끊기거나 불통인 경우가 잦아 소비자들이 애를 먹고 있다며 LG전자 V50 씽큐 출시를 늦추는 문제를 이통사들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통통신사들은 5G의 개막이 가입자들에게 큰 기대를 안겨줬으나 비싼 요금을 내면서 실제는 LTE를 사용하는 결과가 빚어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며 특히 ‘갤럭시S10 5G’에서 5G 사용에 장애가 발생하는 사례가 잦은 품질문제로 고민하고 있다.

이통 3사는 이에 따라 현재 LG전자측과 V50씽큐의 출시 연기를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통신사관계자들은 이 문제를 이통사들이 제기한 것이 아나리 LG전자측에서 연기를 요청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측은 현재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연기 여부를 논의하고 있으며  연기검토로 결론이 날 경우 이미 예고한 대로  5G스마트폰 V50 씽큐의  오는 19일 출시는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5일 5G 스마트폰을 처음으로 출시하며 대대적인 마케팅을 펼쳤지만, 지방은 물론 서울 시내에서도 5G망이 잡히지 않는 곳이 많고, 통신이 끊기는 등 불안정성이 높아 고객들의 불만이 폭발한 바 있다.

삼성전자보다 2주 늦게 5G 스마트폰을 내놓으려던 LG전자는 안정성 향상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삼성전자 5G단말기에서 통신장애가 발생하는 등 문제점이 다수 드러나면서 보다 완벽한 품질의 5G휴대폰을 내놓기 이해 출시연기를 검토하기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미 삼성단말기에서 품질문제가 지적된후 자체적으로 품질을 재점검 하는 과정에서 기능상 중대결함이 발견됐을 수 있다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LG전자는 V50씽큐에 화면을 하나 더 추가하는 ‘듀얼스크린’과 사용자의 상황을 알아서 인지하는 인공지능(AI), 삼성전자에 비해 낮은 출고가(119만9000원) 등을 앞세워 공격적인 마케팅을 예고해왔다.

갤럭시 S10 5G의 경우 출고가가 139만7000원부터 시작된다. 갤럭시 S10 5G는 ‘엑시노스 모뎀 5100’ 등 삼성전자가 자체 제작한 반도체를 탑재한 반면 엘지전자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X50 5G’ 모뎀을 장착했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