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예상대로 기준금리 1.75%로 인상...1년만
한은 예상대로 기준금리 1.75%로 인상...1년만
  • 이동준 기자
  • 승인 2018.11.30 13:1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안정에 역점...일각에선 '실기론'도 제기

내년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은 낮아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방망이를 치는 이주열 한은 총재.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방망이를 치는 이주열 한은 총재.

[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한국은행이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1.75%로 인상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1년 만이다.

한은은 30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연 1.50%에서 연 1.75%로 0.2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1.25→1.50%) 6년 5개월 만에 금리를 인상한 뒤, 1년 만에 다시 올린 것이다.

이번 결정은 금융안정에 역점을 둔 조치로 여겨진다. 물가상승률 관리(목표치 2%)와 경제성장 지원 측면에선 인상 압력은 약하지만, 1,500조를 넘은 가계부채는 물론 최근 수도권 주택가격 급등 등 오랜 저금리 상황에서 비롯한 금융시스템 불안 요인을 더 이상 방치하기 어렵다고 본 것이다. 일각에선 경제가 지금보다 건강했을 때 금리 인상을 단행했어야 한다는 ‘실기론’을 제기하기도 한다.

기준금리 인상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는게 중론이다. 시장금리는 이미 이번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해 상당폭 오른 상황이기 때문이다. 국내 시장금리에 민감한 영향을 미치는 미국 금리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속도 조절 시사로 크게 오를 가능성도 낮아졌다.

내년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는다. 경기가 하강국면으로 진입하면서 내년 경제상황은 올해보다도 더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한은 스스로 지난달 수정 경제전망을 발표하며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2.9%에서 2.7%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9%에서 1.7%로 각각 낮춘 바 있다. 미중 무역분쟁 등 우리 경제에 큰 타격을 입힐 수도 있는 위험 요인도 상존하고 있다. 향후 한은 기준금리 향방은 가계부채, 부동산시장 동향 등 금융안정과 결부된 요인의 동향에 따라 좌우될 전망이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108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