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시총 1조달러 장중 돌파..베조스 재산 190조원
아마존, 시총 1조달러 장중 돌파..베조스 재산 190조원
  • 박미연 기자
  • 승인 2018.09.05 10:1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제치고 '세계 1위 부자' 타이틀 더욱 굳건히 할 듯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구글 캡처 >

[금융소비자뉴스 박미연 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4일(현지시간) 장중 한때 시가총액 1조달러(약 1117조5000억원)를 돌파했다. 아이폰으로 유명한 미국 전자업체 애플에 이어 두 번째이다. 이에 따라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조스의 개인재산도 1700억 달러(190조원)에 육박하게 됐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아마존 주가는 장중 전날보다 2% 가까이 오른 2050.50달러까지 오르면서 대기록을 작성했다. 이후 주가가 내림세로 돌아서 1.33% 오른 수준에서 장을 마쳤다. 마감 가격 기준 시총은 9950억달러로 1조달러에 못 미쳤다.

아마존 주가는 올해 들어 70% 이상 급등하며 시초 1조달러 클럽 가입이 확실시됐다. 애플은 지난달 2일 세계 증시 역사상 처음으로 1조달러 기업이 됐다.

시총 1조달러를 돌파하면서 아마존 지분 약 16%를 보유한 베조스 자산은 180조원을 훌쩍 넘기게 됐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1위 부자' 타이틀을 더욱 굳건히 할 전망이다.

베조스의 개인 재산은 지난해 이미 10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올 들어 아마존의 주가가 계속 상승함에 따라 개인재산이 670억 달러가 추가로 증가했다.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베조스의 개인재산은 5일 현재 168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압도적 1위다. 2위인 빌 게이츠 마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978억 달러, 버런 버핏 버크셔 헤서웨이 회장이 870억 달러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아마존은 1994년 제프 베조스가 창업했으며, 처음에는 온라인 서점을 출발했다. 이후 전자상거래 분야로 사업을 확장한 아마존은 클라우드 컴퓨팅, 오프라인 식품 매장 등에서도 큰 성공을 거뒀다. 최근에는 온라인 약국 필팩을 인수해 의약품 유통시장에도 발을 들였다.

다만 최근 유통시장을 장악한 아마존에 대한 비판과 견제 여론도 커지고 있다. 2016년 대선 미국 민주당 경선 후보에 출마했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지난달 29일 "아마존 물류창고 직원들이 저임금 임시직으로 일하고 있다"면서 "이들이 저소득층 지원제도로 몰리면서 국민 혈세가 희생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마존 직원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비숙련 노동자들이 과도한 업무량에 시달린다는 지적도 꾸준히 제기된다. 지난 4월 베조스가 독일 미디어그룹 '악셀 스프링거'의 '비즈니스 혁신과 사회 책임'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을 때 아마존 유럽 근로자들은 시상식장 밖에서 열악한 업무 환경을 비판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