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예정에 없던 '삼성바이오' 증선위 개최 이유는?
금융위, 예정에 없던 '삼성바이오' 증선위 개최 이유는?
  • 이동준 기자
  • 승인 2018.06.12 16:2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건에 대해 금감원과 증선위원들간 이해의 자리…삼성 '봐주기' 차원이라는 추측도 나돌아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혐의를 심의하기위한 증권선물위원회 임시회의가 12일 오후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날 회의는 당초 일정에 없었는데 갑자기 열리는데다 회의에는 금융감독원만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금융위의 행동이 수상쩍다는 눈초리다. 이날의 갑작스런 임시회의는 금융위가 최종 심의를 앞두고 삼성에 유리한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시간끌기 차원에서 마련된 것이 아닌가하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금융위는 지난 10일 기자들에게   "금감원이 마련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조치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위해서"  12일 4시30분 증선위가 열린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금감원은 지난달 특별감리를 통해 삼성바이오가 삼성바이오에피스 기업가치를 장부가액에서 시장가액을 바꾸는 과정에서 고의로 분식회계를 저질렀다는 잠정결론을 내리고 증선위 쪽에 삼성바이오 대표이사 해임을 권고하고, 대표 및 법인에 대해선 검찰 고발, 과징금 60억 원 부과 등의 제재를 건의했다. 이에 대해 삼성바이오 쪽은 지난달 2일 금감원 판단에 크게 반발하며 "2015년 회계처리 변경은 관련 회계기준을 충실히 반영한 결과"라고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열린 임시회의에서는  삼성바이오가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는 금감원의 입장을 보다 깊이 있게 들어보기 위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금융위측은 감리위나 지난 7일 첫  증선위 심의에서 금감원 안건 자체에 심도있는 검토를 할 시간이 부족해 금감원만 참석하는 임시회의를 열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금감원이 잠정결론에 대한 설명을 하고 위원들 간에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다.

손영채 금융위 공정시장과장은 "지난 회의에선 금감원 안건 자체에 대해 심도 있는 검토를 할 시간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안건이 두꺼운데, 금감원의 이야기를 듣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위원들 사이에 같이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하지만 그동안 3차례에 걸쳐 양쪽의 입장을 모두 듣는 대심제로 열린 감리위원회나 증선위 1차 회의에서 금감원 측의 삼성바이오분식회계 결론이 충분하게 설명됐는데도 금감원이 면밀한 검토를 이유로 임시회를 갖기로 한 데는 다른 저의가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혹이 일고 있다.

1차 증선위 심의만 하더라도 금감원과 삼성바이오, 금감원과 안진회계법인, 또 금감원과 삼정회계법인이 각자의 주장을 펼치는 재판 형식으로 3 번에 걸친 논의가 하루 사이에 13시간 넘게 진행돼 증선위원들이 금감원의 결론과 입장을 충분히 숙지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금융위 측은 이와 관련, 이날 회의는 안건에 대해 이해를 하자는 취지로 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날 회의에서는 1차 증선위에서 위원들이 금감원에 요청한 추가 자료를 보는 것은 아니고 안건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안건에 대한 이해가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명확하지 않아 여러갈래의 해석을 낳고 있다.

전성인 홍익대 교수는 이에 대해 인터넷매체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증선위가 최종 결론을 어떻게 내릴지는 예단하기 어렵지만 공정한 심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증선위원들이 모두 회계전문가인 것도 아니고, 이 중에 공무원도 2명이나 있다"며 "똑같은 대심제를 두 번이나 시행할 필요는 없는데 시간 끌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론의 압박과 모피아(과거 재정경제부 출신 인사들) 내부의 이해관계 사이의 줄다리기 아니겠나"라며 "모피아가 (삼성에 유리한) 장난질을 쳐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108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