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홍역 속 4대 시중은행, 올해 최소 2250명 채용
'채용비리' 홍역 속 4대 시중은행, 올해 최소 2250명 채용
  • 홍윤정 기자
  • 승인 2018.05.13 19:0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연합회, 채용절차 모범규준안 마련..‘은행고시’ 시행 유도-외부 면접위원 참여 의무화

[금융소비자뉴스 홍윤정 기자] 금융권이 채용비리 수사로 홍역을 앓고 있는 가운데 4대 시중은행이 올해 채용 규모를 대폭 늘려 최소 2250명을 뽑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은행권에 필기시험이 도입된다. 채용 절차의 공정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또 서류전형은 외부기관에 맡기거나 외부 전문가를 참여하게 하고, 면접에는 외부 인사가 면접위원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된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연합회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은행권 채용 절차 모범규준을 금융당국에 전달했다. 연합회는 곧 채용 모범규준 초안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이후 은행권과의 논의를 거쳐 다음 달 최종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은행연합회는 ‘은행고시’ 시행 유도와 외부 면접위원 참여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 신한, KEB하나, 우리 등 4개 시중은행은 올해 채용 규모를 작년보다 400명 이상 늘릴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은 이달 중 300여 명을 모집하는 상반기 채용에 나선다. 작년 상반기 채용 인원(30명)보다 10배가량 많은 수준이다.

하반기에도 작년 채용 규모인 450명 이상을 뽑을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서울시금고 운영 및 점포 운영 인력 등을 충원하기 위해 상반기 채용을 계획하고 있다”며 “은행권 채용 모범규준이 나오면 이에 맞춰 이달 모집 공고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올해 채용 인원을 750명으로 확정했다. 이는 작년(595명)보다 26% 늘어난 수준이다. 현재 채용절차를 진행 중인 일반직 200명에 이어 7월에는 개인금융서비스직군 250명, 10월에 일반직 300명을 추가 채용한다.

작년에 500명을 채용한 국민은행과 250명을 뽑은 KEB하나은행도 올해 채용 인원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따라 4개 시중은행의 올해 채용인력은 작년 채용 규모 1825명에다 신한, 우리 등의 확대 채용인력 425명을 합쳐 최소 2250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이 밖에 수출입은행은 올 상반기 신입직원 20명을 채용하고, 하반기에도 20명을 더 뽑을 예정이다. 작년 신입공채로 24명을 뽑은 것과 비교해 채용 규모를 두 배가량으로 늘린다. 산업은행은 작년(64명)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 하반기 60여 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올해 은행권 채용에서는 필기시험이 전면 도입될 전망이다. 은행연합회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금융당국에 전달했다. 모범규준에 따르면 은행들은 채용절차에 필기시험을 둘 수 있다.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최근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진 상황이어서 채용 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은행들이 필기시험을 도입할 전망이다. 현재 국민, KEB하나, 농협 등 일부 은행이 필기시험을 보고 있다. 우리은행은 상반기 전형절차에 필기시험을 10년 만에 넣었다.

또한 은행들은 서류전형을 외부기관에 맡기거나 면접심사 때 반드시 외부 전문가를 참여시킬 방침이다. 부정합격자 발생에 따른 결원을 충원할 수 있도록 예비합격자 풀을 운영하는 방안도 모범규준에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채용 비리의 ‘온상’이 된 임직원 추천제를 폐지하는 것도 공식화했다. 은행연합회는 금융당국 의견을 받아 모범규준을 확정한 뒤 다음달 이사회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108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 : 정종석
  • 편집인 : 정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