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금융시스템 엉망" 지적 잇따라
中 "금융시스템 엉망" 지적 잇따라
  • 강민우 기자
  • 승인 2018.02.02 07:5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먼사태 전 미국보다 위험" 내부서 '금융위기 발생 위험성' 지적

[금융소비자뉴스 강민우 기자]  “올해 중국 정부가 부채 축소를 경제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정한 것은 금융위기 가능성을 둘러싼 위기감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베이징에 있는 한 투자은행 수석애널리스트의 진단이다. 최근 들어 중국의 금융상황이 ‘엉망진창’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의 전·현직 고위관료들이 잇따라 중국의 금융위기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는 것이다.

3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러우지웨이(樓繼偉) 중국 전국사회보장기금(NCSSF) 이사장은 지난 주말 베이징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중국의 금융시스템은 심각하게 왜곡되고 엉망진창이 됐다”며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의 미국보다 위험 수준이 높을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1980년대 이후 중국의 개혁·개방 정책을 마련하는 데 일조한 러우 이사장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재정부 장관을 지냈다.

러우 이사장은 “10년 전 미국 금융시장과 비교하면 중국의 금융 부문 상황은 훨씬 더 지저분하다”며 “중국에 체계적인 금융 위험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우려했다. 그는 금융시스템이 왜곡된 대표적인 사례로 통화완화정책으로 유동성이 풍부한데도 차입 비용이 높은 점을 꼽았다.

은행 당국의 수장이 금융 안정성에 우려를 표시한 데 이어 전직 재정부 장관이 중국의 금융위험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발발 직전의 미국보다 심각하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외부 전문가, 연구기관 뿐 아니라 중국 내부에서도 중국의 금융위기 발발 위험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궈수칭(郭樹淸) 중국 은행감독관리위원회 위원장도 최근 ‘블랙스완(검은 백조)’이나 ‘회색 코뿔소’와 같은 숨은 위험이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위협할 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블랙스완은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일단 출현하면 큰 충격을 주는 위험을, 회색 코뿔소는 지속적인 경고로 충분히 예상할 수 있지만 쉽게 간과하는 위험 요인을 말한다.

궈 위원장은 최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악성 부채 증가, 금융회사의 불완전한 내부 위험 관리 시스템, 상대적으로 높은 그림자금융 비중, 규율 위반 등이 금융위기 위험성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막기 위해선 기업 부채비율 감소와 가계 대출 제한, 그림자금융 해체 작업 등에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우샤오촨(周小川) 인민은행장 또한 지난해 말부터 지속적으로 중국 금융시장의 위험을 경고한다. 저우 행장은 “전체적으로 보면 중국 금융 상황은 좋은 편이지만 금융위기 발생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며 “중국이 마주하고 있는 금융 위험을 정확히 파악해 블랙스완과 회색 코뿔소 모두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SCMP는 “그동안 해외 전문가 및 연구기관에서 중국의 금융위기 가능성을 제기해온 것과 달리 올해 들어선 중국 내부에서 위기를 경고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