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새해에도 강세 예상 많아
뉴욕 증시, 새해에도 강세 예상 많아
  • 주연 기자
  • 승인 2017.12.31 19:3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3일 공개..기준금리 전망 구체적 시각 확인

[금융소비자뉴스 주연 기자] 뉴욕증시가 지난해 주요 지수가 강한 상승세로 마감한 이후 새해에도 증시가 강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2018년 첫 거래주간인 이번 주(1월2~5일) 뉴욕증시는 다시 경제지표에 관심을 돌릴 것으로 보인다.

3일에는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나온다. 연준은 지난달 기준금리를 25bp 인상하고 2018년에도 세 차례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의사록을 통해 연준의 물가 및 기준금리 전망에 대한 구체적인 시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연준이 2018년 기준금리를 네 차례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연준의 추가 기준금리 인상에 걸림돌이 됐던 물가 지표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기준금리 인상 횟수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의 세제개편안 단행 이후 기업들의 실적이 실제로 어떻게 달라질지도 새해 증시 움직임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의 부채 한도를 둘러싼 정치적인 갈등 등은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

2일에는 12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발표된다. 3일에는 12월 공급관리협회(ISM)-뉴욕 기업여건지수와 11월 건설지출, 12월 공급관리협회(ISM) 제조업 PMI,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나온다.

4일에는 12월 챌린저 감원보고서와 12월 ADP 고용보고서, 주간 신규실업보험 청구자수, 12월 마킷 서비스업 PMI, EIA 주간 원유재고가 공개되고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연설이 예정돼 있다.

5일에는 12월 비농업부문 신규고용ㆍ실업률과 11월 무역수지, 11월 공장재 수주, 12월 ISM 비제조업 PMI가 나온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와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도 연설한다.

5일 공개되는 12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특히 시장 움직임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 12월 공급관리협회(ISM) 제조업과 비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주목할 만한 지표다.

한편 2017년 뉴욕증시는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연간 25% 오른 24,719.22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9.4% 상승한 2,673.61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8.2% 높아진 6,903.39에 마쳤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